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아베 면담 이낙연 “일정 정도의 결과 나올 수 있을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도쿄 게이오대에서 대학생 20여명과 '일본 젊은이와의 대화'를 하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도쿄 게이오대에서 대학생 20여명과 '일본 젊은이와의 대화'를 하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예정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면담과 관련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24일 오전 11시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10여 분간 면담한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궁중연회에서 아베 총리를 만났던 것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와 24일 오전 11시 도쿄 총리관저에서 10여분 면담

이 총리는 이어 “(오늘) 일본 정치권 인사들을 만나 지금의 한·일관계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위에 서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여기에 대한 해석의 차이는 예전에도 있었고, 또 대화로 푼 것처럼 이번에도 그렇게 하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황은 어렵지만 지금부터 양국이 지혜를 짜내면 돌파구 같은 것이 만들어질 수 있겠다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기자들이 아베 총리와 면담에서 ‘진전된 내용이 나올 수 있느냐’고 묻자 “그런 것은 아니다”고 진화했다. 그럼에도 24일 아베 총리 면담에서 한·일정상회담의 필요성 등 최소한의 물밑 공감대는 확인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나왔다.  
 

이 총리는 이날 ‘게이오대 학생들과의 행사’에서도 청구권협정을 거론했다. 그는 “한·일관계는 1965년 국교 정상화와 그때 체결된 청구권협정 위에 있다”며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존중하며 지켜왔다. 앞으로도 이를 지켜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양국은 (청구권협정에 대한) 견해차가 있는 시기에 있다”며 “과거에도 그랬듯 이번에도 대화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 수행단 관계자는 “일본은 한국을 ‘청구권협정을 무시하고 국제법을 위반하는 국가’로 규정해 압박하고 있다”며 “총리 메시지는 이런 구도를 약화시키고, 양국 간 대화를 강조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일은 지난해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놓고 충돌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징용 배상 문제가 청구권협정과 이에 따른 경제협력자금 지원 등으로 종결됐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국 대법원은 청구권협정으로 개인의 청구권까지 소멸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날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 등 일본 정관계 인사들을 접촉한 이 총리는 저녁 땐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외빈 초청 만찬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도쿄 시내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도쿄 시내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한일 문화교류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을 방문, 세종학당 수강생들을 격려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한일 문화교류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을 방문, 세종학당 수강생들을 격려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스1]

앞서 22일 밤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주최한 궁정 연회에 참석한 후 숙소로 돌아온 이 총리는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와의 면담과 관련 “(한·일 간에)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며 “최대한 대화가 촉진되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궁정 연회에서 아베 총리와 짧은 인사도 나눴다”며 “분위기가 괜찮았다”고 소개했다. 아베 총리가 먼저 “모레 만납시다”라고 말했고, 이 총리는 “모레 잘 부탁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아베 총리가 “(만난 지) 오래만이지요?”라고 친근하게 말한 뒤, 옆에 서 있던 자신의 부인도 이 총리에게 소개해줬다고 한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일본의 한국 수출액이 급감했다’는 질문에 “일ㆍ한 관계에 여러 가지 문제가 있지만, 중요한 이웃국가이기 때문에 그건 확실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에 대해 ‘냉랭한’ 답변이 잦았던 것과 달리 ‘중요한 이웃국가’라는 표현을 써가며 이전과 태도를 달리했다.  
 
도쿄=백민정 기자, 서울=김상진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