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유 논란 키움 송성문 "팬들과 두산 선수들께 죄송하다"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사과의 뜻을 전하는 키움 송성문. [뉴스1]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사과의 뜻을 전하는 키움 송성문. [뉴스1]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송성문이 '막말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프로야구 팬들과 상대팀 두산 베어스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송성문은 지난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1차전에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벤치에서 선수들을 격려하는 과정에서 "팔꿈치 인대 나갔다", "햄스트링 재활", "자동문" 등 두산 선수들을 자극할 수 있는 발언들을 했다. 경기 중에는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더그아웃에서 송성문이 했던 말들이 찍힌 영상이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송성문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곧장 사과했다. 23일 경기장에 도착한 뒤에는 두산 선수단을 찾아가 사과할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나 두산 측이 KS 기간임을 감안해 이를 사양했고, 시리즈가 끝난 뒤에 찾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키움 주장 김상수는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좀 더 주의시키지 못한 내 잘못이다. 송성문도 잘못을 알고, 뉘우치고 있다"며 "두산에도 사과의 뜻을 전한다. 너무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려다가 잘못했다. 팬들과 두산 선수단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송성문도 경기 전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어제 한 행동에 대해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 KBO리그 팬들을 실망시킨 부분에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을 직접 보진 못했다. 잘못된 행동으로 이런 논란이 생긴 것을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팀 동료들에겐 "정말 죄송하다. 내 잘못이니까 팀 동료들이 신경쓰지 말고 좋은 경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KBO가 사후 징계를 내릴 수도 있는 부분에 대해선 "달게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한편 영상 공개 과정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해당 영상이 A사를 통해 포털 사이트에 올라갔다. KBO와 계약 관계에 있는 회사는 아니다. KBO 외주제작 영상팀의 팀원 한 명이 개인적으로 A사에 영상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KBO는 "문제가 된 외주제작사 직원의 출입을 금지시키고 해당 원본영상은 삭제하도록 했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