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가 해고한 과학자들 “미세먼지 심각”…다시 뭉쳐 경고

2017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파리 기후 협약 탈퇴를 발표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2017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파리 기후 협약 탈퇴를 발표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해고당한 미국의 과학자들이 미세먼지의 위험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내 미세먼지와 이로 인한 피해는 점점 늘고 있는데 트럼프 행정부의 미세먼지 기준은 턱없이 느슨하단 이유다.
 

‘반환경론자’ 트럼프, 환경 자문단 일방적 해고

지난해 11월 산불로 인해 발생한 연무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하늘이 뿌옇게 변했다. [AP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산불로 인해 발생한 연무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하늘이 뿌옇게 변했다. [AP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전 미국 환경보호국(EPA) 소속 과학자들은 최근 “우리는 더는 EPA 소속이 아니지만 해오던 일을 계속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선 후보 시절부터 ‘기후변화는 거짓말’이라고 주장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EPA 홈페이지에서 기후변화 정보를 삭제하고 관련 보도 자료를 배포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특히 2017년 8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파리협정에서 탈퇴하면서 EPA 산하 과학자문위원회 소속 위원들을 일방적으로 퇴출했다.
 

과학자들 “미세먼지 조기 사망자 9700명. 기준 강화해야”

지난해 11월 산불로 대기오염이 상승하자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거리를 지나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산불로 대기오염이 상승하자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거리를 지나고 있다.[AP=연합뉴스]

‘다시 뭉친’ 과학자들이 최우선으로 경고한 것은 미세먼지의 위험이다.
 
질병 역학과 독성물질 연구원이 주축이 된 자문단은 “사람들이 머리카락 굵기의 30분의 1밖에 되지 않는 미세먼지를 그대로 마시고 있다”면서 “미세먼지 속에는 발전소·자동차 등에서 발생한 수백 가지의 화학 물질이 들어있고, 몸속에 들어가 호흡기와 심장 질환, 조기 사망으로 이어진다”고 주장했다.
 
이 중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의 크리스 프레이 박사는 “과학적 증거들을 충분히 고려한 결과 미세먼지 규제 기준이 대중의 건강을 보호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법 개정을 촉구했다.
 
현재 미 연방정부의 초미세먼지(PM2.5, 지름 2.5㎛ 이하의 미세먼지) 대기환경 기준은 연평균 기준이 ㎥당 12㎍(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 일평균 기준이 35㎍/㎥이다.
전문가들은 이 기준을 연평균 10㎍/㎥, 일평균 25~30㎍/㎥로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의 환경기준은 연평균이 15㎍/㎥, 일평균이 35㎍/㎥이다.
 

줄어들던 미세먼지, 5.5% 다시 증가세

대형산불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에 버려진 차량들이 불에 탄 채 도로에 줄지어 세워져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잦은 산불 등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악화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대형산불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에 버려진 차량들이 불에 탄 채 도로에 줄지어 세워져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잦은 산불 등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악화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자문단이 언급한 카네기멜론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미국에서 2016년부터 2018년 사이 미세먼지 증가로 9700명의 조기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미국 내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2009년부터 2016년까지 24.2% 감소했는데, 2016년과 2018년 사이에는 5.5%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서부와 중서부의 오염이 증가했는데 추가 사망자의 43%가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피해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가 과도한 환경규제가 경제성장을 가로막는단 이유로 오히려 미세먼지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