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손학규, 당내 불법 행위 은폐 위해 대표직 고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손학규 대표의 당비 대납 의혹에 대해 "손 대표의 불법 범죄 내용이 드러났다"면서 "더 이상 추한 행동을 보이지 말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 대표가 추석 사퇴 약속도 안 지키고 막 나갔던 이유가 밝혀졌다. 본인의 당내 불법 행위를 은폐하기 위해 대표직을 고수해왔던 것이다"라며 "손 대표가 최소 1750만원 이상의 당비를 대납해왔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당비 대납은 명백히 정치자금법 위반이고 배임수재(뇌물과 유사)죄에 해당한다. 이 불법의 근거 자료가 당내에 있기 때문에 손 대표가 자료 유출을 막으려고 대표직을 악용해 왔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진실은 결국 빛을 보게 되어 있다. 드디어 오늘 손 대표의 불법 범죄 내용이 드러났다. 손 대표는 더 이상 추한 행동을 보이지 말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앞서 이날 이준석 바른미래당 전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회의에서 "손 대표의 당비가 대납 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지난 1월 8일과 31일, 3월 7일, 4월 1일 등 확인된 것만 최소 7회이고 총 1750만원의 손 대표 당비가 타인 계좌에서 입금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부담한 것이 맞다. 우리 비서가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에게 보내고 임 전 사무부총장이 자기 계좌에서 당 계좌로 보낸 것"이라고 반박했다.
 
손 대표는 "(6~7차례 모두) 현금으로 줬다. 개인 비서이기 때문"이라며 "과거에도 직접 낸 적이 없다. 비서들이 내줬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지난 18일 이 전 최고위원이 안철수 전 대표를 비하했다는 이유로 '당직 직위해제' 징계를 내렸다. 이번 결정으로 이 전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자격과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직을 모두 박탈당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