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복대학교 건설환경디자인과, 4호선 진접선 복선전철 제4공구 현장 견학

경복대학교 건설환경디자인과는 지난 14일 지하철 4호선 진접선 복선전철 제4공구 건설 현장견학을 실시했다.  
 
현장견학은 건설환경디자인과 1학년 재학생 30명과 전임교수 등이 참석해 건설 환경 최신기술을 견학했다.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김종현 소장, 박민수 부소장, 배국형 공사부장 등 현장 관계자들이 현장을 방문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건설환경 최신기술을 설명하고 현장견학을 안내했다.
 
학생들은 2014년 말에 착공하여 2020년 하반기까지 준공하기 위한 공기 단축방안과 터널 및 개착 공사 종류별 시공특성, 그리고 현재 공정률과 당초 계획보다 공사가 지연된 사유 등 질의응답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했다.
 
특히 진접경복대역의 승강장 디자인, 에스컬레이터 및 엘리베이터 등 역사 편의시설, 외부 6개소의 출입구 위치 및 도시형과 자연형의 디자인 설계 등을 확인했고, 시공사 사무실, 협력업체 사무실, 안전교육장, 품질시험실 등을 돌아보며 현대화된 근무 환경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역철도인 진접선은 2014년 12월에 착공하여 2021년 초 개통을 목표로 당고개역에서 진접택지지구까지 사업비 약 1조4000억을 투입하여 총 14.8Km 연장에 별내역, 오남역, 진접경복대역인 3개의 역을 건설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우종태 건설환경디자인과 교수는 “진접선이 개통되면 서울역까지 40분대에 도착할 수 있어 학생들의 관심이 높아 현장견학을 통해 학교에서 배운 지식과 현장의 최신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앞으로 미래 환경을 조화롭게 창조하는 건설환경 기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신기술 현장견학의 기회를 더 많이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