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포기 남은 멸종위기 대청부채…씨앗 받아 키워 새 서식지 마련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서식지에 피어있는 멸종위기종 대청부채. [사진 국립공원공단]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서식지에 피어있는 멸종위기종 대청부채. [사진 국립공원공단]

부채를 닮은 보라색 꽃을 피우는 멸종위기종 ‘대청부채’ 100포기를 심은 군락이 새로 생긴다.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은 “24일 태안해안국립공원 인근에 멸종위기 야생Ⅱ급 대청부채 100여 개체를 심어 서식지를 만들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부채모양 꽃, 전국에 서식지 2곳밖에 없어

대청부채는 8~9월에 연한 보라색 꽃을 피우는 붓꽃과의 다년생 식물이다.
 
1983년 서해 대청도에서 처음 발견됐고, 꽃의 생김새가 부채를 닮았다고 해서 ‘대청부채’라는 이름이 붙었다.
 
오후 3시쯤 꽃을 피우고 밤 10시면 꽃잎을 닫는 ‘생물 시계’ 특성도 있다.

 
대청부채는 원서식지인 대청도 외에 2013년 태안해안국립공원 일부 지역에서 16개체가 발견된 것 외에는 집단 서식지가 거의 없다.
 
국립공원공단은 2013년 발견한 자생지에 출입통제 등 보호조치를 취해 서식지를 보호했고, 대청부채는 올해 51개체까지 늘어났다.
 

튼튼한 100포기 두 곳 나눠 심어

대청부채 [사진 국립공원공단]

대청부채 [사진 국립공원공단]

그러나 이 서식지 면적이 400㎡ 남짓으로 좁고, 대청부채는 특성상 인근 식물과의 경쟁에서 밀리는 취약한 면이 있어 집단 서식지가 파괴될 경우를 대비한 제2의 서식지가 필요해졌다.
 
생물종보전원은 대청부채의 씨를 받아 심어 100개체를 길러냈고, 이들을 태안해안국립공원 인근에 마련한 400㎡ 넓이의 서식지 두 곳에 나눠 심을 계획이다.
 
김병부 센터장은 “옮겨심을 정도로 튼튼한 뿌리를 길러내기 위해 2~3년간 길러낸 개체들이고, 서식지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두 곳에 나눠 심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생존 기록 자체가 귀중한 자료

멸종위기종을 채취‧훼손할 경우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의한 법률’에 의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상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김 센터장은 “대청부채는 건조한 땅, 습한 공기가 있는 해안 기후에서 잘 자라고, 초본(풀)과 섞여 자라지만 나무가 한 그루라도 있으면 생존이 불가능해 서식지를 아주 신중히 골랐다”며 “대청부채의 생육 조건 등이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아 앞으로 이 대청부채 100포기가 적응하고 생존하는 과정을 기록하면 그 자체가 대청부채에 대한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