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속고있다"는 유시민에···檢 "작가" 칭하며 이례적 반박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 검찰이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하라"며 23일 반박했다. 전날 판사 출신인 이탄희 법무부 검찰개혁위원이 검찰 출신 변호사의 전관예우 관행에 대한 발언에 대해서도 검찰은 "근거를 제시하라"며 이례적인 입장문을 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강제수사 착수 이후 잇따른 여권의 압박성 발언에 대해 검찰이 강경 대응 방침을 세운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檢 "유시민, 상식 반하는 주장 중단하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연합뉴스]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연합뉴스]

대검찰청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유시민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에서 주장한 발언에 대해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알릴레오' 방송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면담요청을 했다"며 "(조 전 장관)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 전 장관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다. 또 조 전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해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취지의 말도 남겼다.
 
유 이사장의 해당 발언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언론 발표 및 국정감사 증언을 통해 허위사실임을 여러 차례 밝혔음에도 (유 이사장이) 이런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며 "어떤 근거로 이런 허위주장을 계속하는지 명확히 밝혀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취지의 유 이사장 주장에 대해서도 "검찰총장은 이 사건을 법에 따라 검찰총장 지휘하에 수사하고 있다는 점을 명백히 밝힌 바 있다"며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이 한 "(조 전 장관) 동생에 대한 수사는 별건 수사로서, 조폭도 이렇게까지 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대검 관계자는 "고발장이 제출돼 수사에 착수한 채용 비리 사건으로서 별건 수사에 해당할 여지가 전혀 없다"며 "일방 당사자를 편들기 위한 근거 없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유시민 작가"로 지칭…검찰의 이례적 반박

윤석열 검찰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유 이사장 발언에 대한 검찰의 강도 높은 반박에 대해 법조계에선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검찰은 입장문에서 유 이사장을 '유시민 작가'라고 지칭했다. 조 전 장관 수사에 착수한 이후 잇따른 여권의 수사 압박성 발언 등에 대해 소극적 반응을 보이던 검찰이 강경 대응 방침으로 선회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검찰은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검찰의 전관예우 의혹을 제기한 판사 출신 이탄희 법무부 검찰개혁위원의 발언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대검 관계자는 22일 "이탄희 위원의 주장대로 '전화 한 통화로 구속영장이 청구되지 않거나, 본인이 원하는 특정 검사에게 배당하게 해 주고 수천만 원을 받은' 사례가 있다면 이는 검찰에 대한 신뢰를 저해하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수사 등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므로 명확한 근거를 제시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공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위원의 근거 없는 주장이나 일방적인 발언으로 검찰 구성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검찰에 대한 신뢰를 저해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을 검찰이 입수하고도 덮어서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윤석열)에게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도 겨냥했다. 대검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합동수사단'은 기존 검찰과는 별개의 독립수사단으로 구성돼 윤 총장은 관련 수사 진행 및 결정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검찰 내부는 부글부글 끓는 모양새다. 강한 어조의 대검 입장문이 나오게 된 배경엔 유명 인사들의 잇따른 발언이 잘못된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여권의 수사 압박성 발언이 잇따르는 데다, 정부의 검찰개혁 기조에 따라 내부 구성원의 사기가 상당히 저하됐다는 판단에 따른 자구책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날 대검 입장문은 윤 총장의 의중이 상당 부분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