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라인 선 정경심, 짧은 한 마디만 남기고 법정으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검찰 차량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 우상조 기자

검찰 차량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10시 7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했다. 차량에서 내린 정 교수는 두 손을 모으고 고개를 숙인 채 법원에 들어서 '처음 포토라인에 섰는데 국민께 하고 싶은 말이 있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기자를 한 번 쳐다본 뒤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고 짧게 대답했다. 정 교수는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법원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검색대를 통과한 뒤 계단을 통해 법정으로 올라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검색대를 지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검색대를 지나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계단을 통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계단을 통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계단을 통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계단을 통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 교수는 검찰 수사 당시 일곱 번 소환 소사를 받으면서도 한 번도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가 이번에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정 교수가 소환되는 법원 로비에는 이른 아침부터 수많은 취재진이 대기하며 정 교수의 출두 모습을 지켜봤다. 

[서소문사진관]

23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는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는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장심사에 출석하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영장심사에 출석하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 교수는 딸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투자,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자본시장법 위반·업무상 횡령 등 11개 범죄 혐의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있다.  정 교수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예정이다. 강정현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