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먼저 다가가 "오랜만이죠" 이낙연 "모레 잘 부탁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내각총리대신 내외가 22일 일본 도쿄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을 마친 후 고쿄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내각총리대신 내외가 22일 일본 도쿄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을 마친 후 고쿄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예정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면담 전망에 대해 “(한·일 간에)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며 “최대한 대화가 촉진되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주최한 궁정 연회에 참석한 후 자정께 숙소인 뉴오타니 호텔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관계) 상황은 녹록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오래만이지요? 24일 만납시다”
이낙연, 궁중 연회서 아베와 짧은 인사

그는 “상황이 어떤지를 이미 다 알고 왔는데 드라마틱하게 단 말 몇 마디로 되는 것이 아니다”며 “특히 아베 총리와는 구체적인 이야기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와의 10~15분 짧은 면담 내에 강제징용, 수출규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하긴 어려울 거란 취지다. 이 총리는 “내가 먼저 무슨 각론을 이야기할 생각은 없다”며 “(일본 측에서 먼저 말을 꺼낼 경우) 한국 사정을 모르고 말한다면 그 제안의 맹점이나 왜 한국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가 하는 설명을 해줄 수는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이지, 무슨 합의가 되거나 하는 정도까지 나갈 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총리는 “궁정 연회에서 아베 총리와 짧은 인사도 나눴다”며 “분위기가 괜찮았다”고 소개했다. 아베 총리가 먼저 “모레 만납시다”라고 말했고, 이 총리는 “모레 잘 부탁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아베 총리가 “(만난 지) 오래만이지요?”라고 친근하게 말한 뒤, 옆에 서 있던 자신의 부인도 이 총리에게 소개해줬다고 한다. 이 총리는 “오랜 친구까지는 아니지만 분위기가 비교적 밝았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지난해 9월 러시아 동방경제포럼에서 만난 후 1년여 만에 만났다. 두 사람은 서로 국회의원 시절부터 서울·도쿄 방문 때마다 만나며 인연을 키웠다. 이 총리가 민주당 의원이던 2005년 아베 총리가 자민당 의원 신분으로 방한해 삼청각에서 소주잔을 기울인 일화도 있다.    
나루히토(德仁) 일왕(왼쪽)과 마사코(雅子) 왕비가 22일 오전 도쿄 왕궁의 규추산덴(宮中三殿) 중 가시코도코로(賢所)에서 열린 즉위 예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나루히토(德仁) 일왕(왼쪽)과 마사코(雅子) 왕비가 22일 오전 도쿄 왕궁의 규추산덴(宮中三殿) 중 가시코도코로(賢所)에서 열린 즉위 예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연회에서 나루히토 일왕에겐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본 이래 다시 뵙게 돼서 기쁘다”고 인사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아 브라질”이라며 반가워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당시 브라질 세계물포럼을 계기로 대화를 나눴으며 이번이 두 번째 만남이다. 이 총리는 일왕에게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를 축하하는 친서를 보내셨다”고도 전했다. 이날 연회에는 영어 통역만 배치돼 이 총리는 일본어로 나루히토 일왕과 대화했다고 한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장인이자, 왕비 마사코(雅子)의 아버지인 오와다 히사시(小和田恒)씨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리는 “주유엔대사를 지낸 오와다씨가 오랫동안 일한포럼(한국에서는 한일포럼)의 일본 측 회장을 지내셨다”며“그 때 제가 한국 측 멤버여서 몇 차례 뵜던 인연이 있다”고 말했다.  
 
도쿄=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