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SS 메트로시티 패션쇼&파티, 20SS 트렌드 제시하며 성료


이탈리아 네오 클래식 브랜드 메트로시티(METROCITY)가 지난 18일 서울 드래곤 시티 스카이 킹덤에서 '20SS 메트로시티 패션쇼&파티'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20SS METROCITY SHOW&PARTY는 20SS 트렌드를 제시한 패션쇼부터 다채로운 프로모션과 열정 가득한 아티스트들의 무대까지 즐길 수 있었던 애프터파티로 구성됐다. 이날 73명의 국내외 셀럽을 포함해 인플루언서, 프레스, 해외바이어 등 약 1,400명이 자리를 빛냈다. 특히 뷰티 브랜드 '컬쳐앤네이처', 식음 브랜드 '미미미', 주류 브랜드 '롯데주류'가 콜라보 브랜드로 참여해 행사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먼저 패션쇼에서는 45명의 모델이 런웨이에서 20SS 총 62 착장을 선보였다. #NEO CLASSIC #MILANO ORIGIN #CRAFTMANSHIP #관점(Point of View)을 키워드로 한 컬렉션을 통해서는 시각적 자극과 타인의 간섭에서 벗어나 보고 싶은 것만 보며 나만의 기억을 만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실험적인 무대 연출로 게스트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시각의 각도와 빛, 주변의 사물에 따라 다르게 각인되는 형형색색의 칼레이도스코프의 이미지처럼 변덕스러움과 고집스러운 관점을 쇼 연출에 도입해 실험적인 연출을 선보인 것.
 
여기에는 게스트들과 함께했다. 개인 플래시를 지급받은 게스트들은 암전된 쇼장에서 자신의 시점에서 보고 싶은 모델들의 룩이나 아이템을 비춰보며 자연스럽게 쇼장의 라이트를 연출했다. 피날레에서는 반짝이는 스트로바 조명이 모두의 시선이 일치되는 화려한 순간을 표현해내며 환호가 터져 나왔다.
 
게스트들의 라이트 불빛과 어우러져 쇼장의 분위기를 더한 음악은 총 4악장의 구성으로, 클래식에 세련되고 모던한 요소를 더해 재해석한 음악이 사용됐다. 긴장감을 고조시킨 인트로부터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의 음악으로 집중도를 높였다. 
 
이번 20SS 컬렉션에서 메트로시티는 웨어러블한 레디투웨어 룩을 대거 공개했다. 자유롭고 루즈한 핏의 실루엣에 과감한 로고 프린팅, 드라마틱한 컬러 대비가 돋보이는 클래식 시그니처 아이템들을 재해석하고, 핸드 크래프트 디테일을 조화롭게 매칭해 큰 호응을 얻었다.
 
20SS 컬렉션은 새틴, 코튼드릴, 쉬폰의 소재를 메인 소재로 로고 프린팅, 네온그린 트리밍, 컬러대비를 디테일로 완성했다. 컬러는 화이트, 크림, 샌드, 더콰이즈 블루, 핑크가 메인 컬러로 적용됐으며, 여기에 네온 그린, 핑크, 민트로 포인트를 살렸다. 이는 밀라노 두오모 성당의 태양빛을 투과한 스테인드글라스에서 볼 수 있는 색들의 향연처럼 다양한 관점에 따른 자신만의 스토리에 영감을 받은 것이다.
 
이러한 메시지는 다양한 국적과 피부색을 지닌 모델들을 통해 표현됐으며, 모두가 아름다운 자신의 컬러를 지녔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할 때 비로소 자유로운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메트로시티의 스피릿을 잘 녹여냈다는 평가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루치다 슈즈 컬렉션, 유니크한 스니커즈와 하이퀄리티 소재 로퍼, 시그니처 패턴 패브릭과 로고 모티브의 엘라스틱 밴드 포인트도 호평을 얻었다. 여기에 '네온 컬러'로 룩과 아이템의 포인트를 살려 균형감 있는 룩을 선보였다. 이중에서도 20SS KEY COLOR로 제작된 네온 수트와 새로운 패턴의 니트 원피스는 쇼 종료 이후부터 온라인 구매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패션쇼 후에는 DJ 공연, 프로모션, 퍼포먼스, 칵테일&케이터링 파티, 힙합 공연 등이 펼쳐진 애프터파티가 진행됐다. 게스트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현장 이벤트가 마련됐으며, 최근 패션계에서 가장 트렌디한 인물로 꼽히는 드랙 아티스트 '나나 영롱 킴'의 퍼포먼스도 볼거리를 더했다.  
 
한편 행사의 마무리는 스페셜 게스트인 일리네어 레코즈의 더 콰이엇&빈지노의 공연으로 장식됐다. 이에 행사에 참석한 게스트들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메트로시티의 패션쇼&파티에 대한 높은 만족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