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비판한 선임자는 김정일? 김연철 "정책전환인지 분석"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을 추진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의 ‘대남의존정책’을 비판한 것에 대해 “선대의 정책에 대해서 사실상 비판하는 형식을 취했기 때문에 진짜 정책 전환인지 아니면 다른 시그널인지 좀 더 분석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비판적·부정적 발언을 한 것은 주목해봐야 할 대목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전했다.
 
김 장관은 "현재 남북관계 상황은 엄중하다. 결코 좋다고 볼 수 없다"면서도 "남북관계에는 아직도 중요한 협력의 공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관계든 남북관계든 연말 이전에 한두 번의 중대한 대화의 계기가 올 것"이라며 "그 계기를 놓치지 말고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하고 해금강호텔, 금강산호텔 금강산 옥류관 등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들을 돌아봤다고 보도했다.  
 
매체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들 시설에 대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 "건설장의 가설건물을 방불케 하는", "자연경관에 손해",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라는 표현 등으로 비판했다.
 
특히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전했다.
 
금강산관광은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남측의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제협력사업이다.
 
북한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측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우선 정상화'에 합의한 이후 남측에 '미국 눈치 보지 말라'며 조건 없는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해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