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김정은, 선임자 잘못? 아버지 김정일 얘기한 건가 의심”

박지원 무소속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에 대한 철거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최선희 제1부상을 대동했다는 게 굉장한 의미가 있다”며 “미국에 강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데 만약 (북미 간) 대화가 여의치 못하면 여기에 대한 결단을 보내겠다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현재 갖가지 강한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어제 회의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전화를 한 번도 못 했지만 나는 지금도 하고 있다’면서 무슨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얘기했다”며 “이런 것을 보면 무엇인가 북미 정상 간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추측했다.
 
또 “북한은 북미대화를 시작하면서 최소한 경제제재 해제 조치 일환으로 맨 먼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상징적으로 풀어달라고 요구했다. 그게 되지 않고 있으니까 우리 정부를 상당히 맹비난하는 것”이라며 “그러한 행간을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 정책과 관련해 ‘선임자 잘못’을 언급한 데 대해선 “북한은 세습 정권이고 선임자라고 하면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이 역점을 둬 관계된 사람”이라며 “과연 아버지까지 얘기한 것인가하는 의심이 굉장히 들지만 선뜻 그렇게까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대해선 “저의 희망과 법적 내용으로 보면 구속영장을 발부 안 하는 게 좋지만 전망은 어둡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증거인멸의 우려도 없고 이미 6번 수사를 했기 때문에 검찰에서 가지고 있을 증거는 다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거기에 건강 문제가 겹치기 때문에 사법부에서 사람 냄새 나는, 건강을 생각해주는 그런 결정을 하지 않을까 기대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