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장기 어린이 ‘이것’ 부족하면 대사증후군, 동맥경화 위험도↑

비타민 D는 성장하는 아이들의 면역력을 높이고 뼈의 성장을 돕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비타민 D가 부족할 경우 소아의 혈중 지방 수치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밝혀냈다. [중앙포토]

비타민 D는 성장하는 아이들의 면역력을 높이고 뼈의 성장을 돕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비타민 D가 부족할 경우 소아의 혈중 지방 수치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밝혀냈다. [중앙포토]

 성장기에 비타민D가 부족하면 성인이 된 뒤에 다양한 질병에 노출될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차의과학 분당차여성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수진 교수는 소아청소년 시기에 비타민 D가 부족하면 비만, 대사증후군, 동맥경화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 학술지 대사물질(Metabolites)에 게재됐다.
정 교수팀은 2017년 3월~5월 9~18세 건강한 소아ㆍ청소년 243명을 대상으로 체질량 지수, 비타민 D 수치, 혈중 지질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69.5%에 해당하는 169명은 비타민 D 평균 수치가 13.58ng/mL로 비타민 D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D 부족군에서는 중성지방 수치가 90.27mmol/L로 정상군 74.74mmol/L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 중성지방/고밀도 콜레스테롤의 비율도 비타민 D 부족군에서 1.75mg/dL으로 정상군 1.36mg/dL 보다 높게 나타났다. 중성 지방 수치 및 중성지방/고밀도 콜레스테롤 비율의 수치가 높을수록 성인이 된 후 비만과 고지혈증, 대사증후군, 동맥경화증 등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정 교수는 “비타민 D는 성장하는 아이들의 면역력을 높이고 뼈의 성장을 돕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비타민 D가 부족할 경우 소아의 혈중 지방 수치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비타민 D가 부족한 소아의 경우 성인이 된 후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동맥경화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적정한 비타민 D를 섭취(하루 평균 400IU)할 수 있도록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하루 20~30분 한낮에 햇볕을 쬐며 산책을 한다던가, 등푸른 생선, 버섯, 우유, 치즈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비타민 D를 충분히 흡수 할 수 있다”며 “소아청소년의 경우 보조제를 통한 섭취 보다는 자연적으로 흡수 할 수 있도록 도와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