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항 체포’ 김준기 前회장, 호송차량서 바깥 보며 1시간 침묵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DB그룹 전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체포됐다. [연합뉴스]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DB그룹 전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체포됐다. [연합뉴스]

여성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75) 전 DB그룹 회장이 인천공항에서 체포됨에 따라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된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조사는 어느정도 이뤄진 만큼 피고소인 조사를 본격적으로 할 예정"이라면서 "오늘 중으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23일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전 3시47분쯤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으로 나왔다.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린 채였다.
공항에서 성폭행 혐의 인정 여부, 귀국이 늦어진 이유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은 김 전 회장은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비서 성추행과 가사도우미 성폭행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공항서 체포된 김 전 회장은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채 약 1시간을 이동해 경찰서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9월 김 전 회장은 자신의 여성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어 지난해 1월에는 별장에서 일하던 가사도우미가 자신이 성폭행당했다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2017년 7월부터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나가 있던 김 전 회장은 체류 기간을 계속해서 연장해왔다.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지난 7월 김 전 회장의 변호인은 언론에 가사도우미와의 성관계는 합의 하에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비서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 추행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