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가 돌아다니며 노트북 수십대 훔친 강사 징역형

[연합뉴스]

[연합뉴스]

사채를 갚기 위해 대학가를 돌아다니며 강의실 등에서 노트북 수십대를 훔친 30대 강사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안은진 판사는 상습야간건조물침입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32)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강사로 일해온 김씨는 2018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서울·인천·경기 일대 대학을 돌면서 총 3339만원 상당의 노트북 등을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주로 학교 휴게실과 학회실, 강의실 등에서 범행을 벌였으나 사물함을 열고 노트북을 훔치는 경우도 있었다.
 
앞서 김씨는 비슷한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러 2018년 인천지법에서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 받고 2주 전쯤 출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같은 죄로 처벌받은 뒤 누범 기간 중 이 범행을 저지른 점은 불리한 정상이나 피해자 33명 중 15명과 합의한 점,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