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들바람길 오늘부터 일반 공개…“생태계 관찰하며 산책해요”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3일 충남 서천군 생태원 내 생태길 ‘산들바람길’을 일반 관람객에 공개한다. [연합뉴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3일 충남 서천군 생태원 내 생태길 ‘산들바람길’을 일반 관람객에 공개한다. [연합뉴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3일 충남 서천군 생태원 내 생태길 ‘산들바람길’을 일반 관람객에 공개한다.
 
산들바람길은 그동안 생태원이 조성한 다양한 야외 산책길을 연결한 것으로, 동·식물 생태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산책길이다. 크게 산들길 1.65㎞와 바람길 2.5㎞로 구성됐다. 천천히 걸으면 30∼45분 걸린다.
 
산들길은 한반도숲과 비무장지대(DMZ) 야외전시원, 미디리움 디지털체험관, 생태놀이터를 거치는 경로다. 바람길은 고산생태원과 용화실못, 소로우길, 습지생태원을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다.
 
산책 경로는 바닥에 설치된 동물 발자국을 따라가면 된다. 수달, 고라니, 삵 등 우리나라에 사는 동물들의 발자국과 걸음걸이가 실제 크기로 만들어졌다. ‘전용 도장찍기 책자’(스탬프북)를 보면서 산책하면 거점마다 자세한 정보를 얻고 도장을 찍을 수 있다. 책자와 기념품은 안내소에서 받을 수 있다.  
 
벌과 무당벌레의 인공 서식처인 ‘곤충호텔’도 관람 포인트다. 이곳에서는 곤충의 생태와 식물과의 관계에 대한 생태교육도 이뤄진다.
 
박용목 생태원장은 “넓은 야외 공간에서 사계절 변화하는 생태계의 다양한 모습을 관찰하는 것은 가치 있는 생태 체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생태 이야기로 채워질 산들바람길을 걸으며 새로운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