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홍콩 시위 수습 못 한 캐리 람 경질할 듯…내년 3월 교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경질을 검토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23일 보도했다.  

 
CNBC, FT 등 주요 외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격화하고 있는 홍콩 시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캐리 람 장관을 경질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간 캐리 람 장관의 경질설과 사퇴설이 여러 차례 나왔지만 경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신은 시진핑 중국 주석이 홍콩 행정장관의 교체 결정을 확정할 경우 내년 3월 전까지 후임자가 임명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관 교체 시기를 지금 당장이 아닌 내년 3월로 잡은 이유에 대해서는 홍콩 시위대에 굴복했다는 인식을 피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3월은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열리는 시기로 중국 공산당과 정부 등의 주요 인사 교체가 이뤄진다. 홍콩 행정장관은 전인대의 비준을 받아 정해진다.  
 
후임자는 2022년 6월까지인 캐리 람 장관의 남은 임기를 채울 예정이다.  
 
외신은 노먼 찬 홍콩금융관리국 총재와 헨리 탕 재무장관 등이 캐리 람 장관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캐리 람 장관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고 있지만 이를 제대로 수습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홍콩 시위대는 캐리 람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