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레이 온 챌린지' 침착맨 이말년,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1위 김블루에 도전장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서버 1등에 빛나는 김블루가 드디어 게임 실력을 공개한다. '플레이 온 챌린지' 대결 2주 차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4:4 팀전에 출전해 기량을 뽐낸다. 

구글플레이는 24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국내 유명 게임 크리에이터들과 손잡은 종합 장르 모바일 게임 대항전 '플레이 온 챌린지(Play on Challenge)-다이아몬드 승급전' 세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이번 에피소드는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과 엔플라이 스튜디오의 '무한의 계단'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김블루가 두 게임에 모두 출전한다. 

먼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결은 팀 풍월량과 팀 김재원 전원이 출전한다. 본격적인 게임 대결에 앞서 풍월량은 "(배틀그라운드) 처음 시작할 때 1등을 했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같은 팀인 침착맨은 다짜고짜 100만 원 내기를 제안하는 등 스튜디오가 한껏 달아오른다.

하지만 이내 전세가 역전된다. 팀 김재원의 팀원 중에 자타공인 '배그 장인'으로 불리는 김블루가 있기 때문. 김블루는 본캐(본 계정)만 3000시간, 부캐(부 계정)까지 합하면 5000시간 이상을 '배틀그라운드'에 쏟아부었다고 밝힌다. 이에 팀 풍월량은 김블루에 대한 페널티를 주장하며 "발견하면 한 번씩 살려주기"를 제안하고, 김블루 역시 이를 쿨하게 받아들여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어 진행된 '무한의 계단'에는 팀 풍월량의 침착맨과 팀 김재원의 김블루가 맞붙는다. 경기에 앞서 양 팀은 직접 출전자를 지목했고, 팀 김재원의 만장일치로 지목된 침착맨은 사전 실력점검에서 반전의 결과를 보여준다.

팀 풍월량에게 지목된 김블루는 "참담했다"는 소감과 함께 경기 전 "역대급 반전", "역대급 긴장"이라는 말을 쏟아내며 상대 팀의 방해 공작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져 경기 결과가 어땠을지 궁금해진다. 

구글플레이가 주관하는 '플레이 온 챌린지'는 국내 게임 신에서 상위 레벨을 자랑하는 10인의 크리에이터가 2개의 팀으로 나뉘어 모바일 게임 대항전을 펼치는 '배틀 예능'이다. 이들은 종합 모바일 게임 왕좌의 자리와 구글플레이 포인트에서 가장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다이아몬드 등급을 건 승부를 펼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