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대결에 놀란 AFC, 컵대회 결승전 평양 개최권 박탈

평양 남북대결에 앞서 진영을 결정하는 양팀 주장들. 뒷편 관중석은 텅 비어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평양 남북대결에 앞서 진영을 결정하는 양팀 주장들. 뒷편 관중석은 텅 비어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아시아축구연맹(AFC)이 북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AFC컵 결승전을 다른 장소에서 치르기로 했다. 월드컵 예선 홈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른 북한의 황당한 태도에 대해 철퇴를 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AFC는 “다음달 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4.25체육단(북한)과 알 아헤드(레바논)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중국 상하이로 옮긴다. 두 팀 관계자들에게도 이 사실을 통보했다”고 22일 발표했다.
 
AFC컵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의 2부 격에 해당하는 아시아 클럽축구대항전이다.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없는 국가들을 위해 AFC가 운영하는 컵대회다. 올해 결승전은 다음달 2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단판 승부로 열릴 예정이었다.
 
텅빈 경기장에서 맞대결을 벌이는 남북 축구대표팀 선수들. [사진 대한축구협회]

텅빈 경기장에서 맞대결을 벌이는 남북 축구대표팀 선수들. [사진 대한축구협회]

 
AFC가 결승전이 채 열흘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갑자기 장소를 변경한 건 같은 곳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남북대결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당시 북한은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 중계진의 방북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생중계도 거부했다.
 
심지어 특별한 이유도 없이 홈 관중들의 입장도 불허해 ‘자체 무관중 경기’로 치렀다. 1990년 남북통일축구대회 이후 29년 만에 성사된 평양 남북대결은 전 세계가 조롱하는 ‘깜깜이 경기’로 끝났다.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가 우리 대표팀이 겪은 여러가지 불편 사항에 대해 AFC에 항의 서한을 발송하면서 제재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상황이다.  
 
평양 북한전에서 슈팅 찬스를 노리는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왼쪽). [사진 대한축구협회]

평양 북한전에서 슈팅 찬스를 노리는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왼쪽). [사진 대한축구협회]

 
AFC는 컵대회 결승전 개최 장소를 바꾼 이유에 대해 “상업, 방송, 미디어, 접근성, 수송 계획 등의 사항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 깊이 고려한 결과 중립국에서 결승전을 치르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북한에 적용되는 제재로 인해 방송 제작과 전송에 어려움이 있다는 상업 권리 파트너들의 문제제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직접적으로 거론하진 않았지만, AFC가 장소 변경의 이유로 거론한 항목들이 모두 평양 남북대결 당시 우리 측이 문제제기한 요소들이었다는 점에서 AFC의 의중을 읽어낼 수 있다. AFC는 “우리의 비전과 역할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은 축구의 발전과 홍보를 촉진하고, 아시아 대륙 안팎에서 축구를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 밝혀 북한측의 태도 변화를 에둘러 촉구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