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구직자, ‘자소서’ 작성 시 틀리기 쉬운 맞춤법 TOP 10

 자소서에서 틀리는 맞춤법 TOP 10

자소서에서 틀리는 맞춤법 TOP 10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자소서 작성 시 맞춤법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틀리기 쉬운 맞춤법’ 총 10문항에 대한 구직자들의 평균 점수는 61.9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074명을 대상으로 ‘자소서에서 자주 사용하는 표현 중 틀리기 쉬운 맞춤법’을 양자택일형 문제로 물어본 결과, 가장 많이 틀린 맞춤법은 구직자 10명 중 7명이나 틀린 ‘뒤처지다’로, 65.3%의 오답률을 기록했다. ‘어떤 수준이나 대열에 들지 못하고 뒤로 처지거나 남게 되다’는 뜻의 ‘뒤처지다’를 ‘뒤쳐지다’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2위는 ‘~를 좇아’로, 오답률은 61.4%였다. ‘목표, 이상, 행복 따위를 추구하다’, ‘남의 말이나 뜻을 따르다’는 뜻을 지닌 동사 ‘좇다’는 ‘쫓다’와 혼동하기 쉬운 단어다. ‘좇다’는 특히 자소서의 지원동기 문항에서 “꿈을 좇아 지원했다” 등의 표현으로 자주 사용되는 단어인 만큼 구직자들이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다음으로 오답률이 높은 표현은 ‘내로라하는’(54.7%)이었다. ‘어떤 분야를 대표할 만하다’는 의미의 동사로, 많은 구직자들이 ‘내노라하는’과 헷갈리는 경우가 많았다. 이어서 ‘~든지’가 43.1%로 높은 오답률을 보였다. “무슨 일을 하든지 최선을 다합니다”처럼 ‘어느 것이 선택돼도 차이가 없는 둘 이상의 일을 나열함을 나타내는 보조사’로는 ‘든지’를 써야 하나, 이를 ‘던지’로 잘못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이외에 ‘십상이다’(41.6%), ‘틈틈이’(33.1%), ‘~로서’(28.5%), ‘며칠이고’(24.3%), ‘무릅쓰고’(20.1%), ‘역할’(10.2%)의 순으로 오답률이 높았다.
 
해당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의 62.8%가 자소서 작성 시 맞춤법에 어려움 이야기했으며, 실제 총 10문항에 대한 구직자들의 평균 점수는 61.9점으로 집계돼 낙제를 겨우 면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