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與 대권후보 혼자 남았다" 유시민 "제가 무서우세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했다. [방송화면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했다. [방송화면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여권의 대권후보로 올라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이사장은 “나는 바보가 아니다”며 일축했다.
 
홍 전 대표는 22일 유 이사장과 함께 출연한 20주년 기념 MBC ‘100분 토론’에서 “유시민이 진영의 대표주자로 이번 기회에 옹립됐다”며 “일약 좌파진영의 대권후보로 올라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여권 주자는) 조국(전 법무부 장관)도 갔고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이재명(경기도지사)도 갔고 남아있는 사람이 몇 안 된다”면서 “박원순(서울시장)은 순혈이 아니라 아웃, 이낙연(국무총리)은 페이스메이커고 결국 유 이사장 하나 남았다”고 강조했다. 또 “좌파진영에서는 유 이사장을 대표주자로 올릴 때가 됐다고 보고 있을 것”이라며 “정치판을 읽는 건 내가 한 수 위”라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조국 옹호 논리로 참 많이 (지지율) 손해를 봤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이 “저는 당적이 없다”고 하자 “민주당의 규율부장이지 않나”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내가 정말 다시 정치하고 대권에 도전할 생각이 있으면 홍 전 대표 말처럼 하겠지만 나는 바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대선에) 출마할 건데, 나와 붙고 싶다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가 “나는 유 이사장과 하기(맞붙기) 싫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무서우냐”고 물었고, “요설(饒舌ㆍ말을 잘하는 혀)”이라는 홍 전 대표에게 “말 잘한다고 표를 받느냐”고 응수했다.  
 
유 이사장은 ‘대선에 출마할 생각이 없는 것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예전부터 그랬다(대선 출마 생각이 없었다)”며 “자기 미래를 설정하는 건 내밀한 결단이 들어가는 문제인데 함부로 칼을 대고 해부하는 걸 보면 평론가도 자질을 검증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경험과 직관이 합쳐져 예측되는 건데, 유 이사장은 나오면 유튜브로 번 돈을 다 내놓아야 하니 (대선에) 못 나올 것”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유 이사장은 “정치를 재개해도 안 내놓아도 된다고 한다. 선관위 해석을 받았다”면서도 “내가 (출마를)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