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행피소’ 김준기 전 회장 귀국 후 체포…“혐의 인정 안 해”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각각 고소를 당한 김준기(75)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해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다. 미국으로 출국한 지 2년 3개월 만이다. 김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하고도 미국에 머물러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인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출발해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을 상대로 바로 조사에 들어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오전 3시 47분쯤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리고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가’라는 질문엔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와 비서 성추행 혐의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라고 말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자신의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2017년 9월 고소를 당한 데 이어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도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체류 기간을 연장해왔다.

 
고소 사건 2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로 하고,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 수배를 내린 뒤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과 비서 성추행 건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7월 변호인을 통해 언론사에 e메일을 보내고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은 합의에 따른 관계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비서 성추행 건에 대해서는 “신체 접촉은 있었으나 강제 추행은 아니었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