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브 ‘노란딱지’…보수 유튜버 “광화문집회 뒤 발부 잦아졌다”

유튜브 로고.

유튜브 로고.

 
“유튜브 못해먹겠다!”

일정기간 광고 못해 수입에 타격
구글 측 “블랙리스트 사실 아니다”

 
구독자 수 32만여 명의 우파 성향 유튜브 ‘성제준TV’에 22일 올라온 영상 제목이다. “못해먹겠다”는 이유는 이른바 ‘노란 딱지’ 때문이다. 노란딱지는 유튜브 운영 기준에 위배되는 콘텐트에 구글 측이 붙이는 노란색 달러($) 모양 아이콘이다. 유튜버들 사이에서는 은어로 ‘노딱'으로 불리기도 한다. 노란 딱지가 붙은 영상은 광고를 붙일 수 없다. 수익 창출에 치명타를 입는다는 의미다.
 
우파 유튜버들은 “노란 딱지가 보수 인사들에게만 집중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성씨는 이날 방송에서 “노란 딱지가 많이 붙지 않았는데 최근 들어서는 제 영상에도 노란 딱지가 다 붙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매일 영상을 하나씩 올렸는데 지난주의 경우에는 영상이 2~3개 뿐이었다. 다 노란 딱지가 붙어서 지울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못해먹겠다'고 올린 우파 유튜버 성제준TV. [유튜브 캡처]

'유튜브 못해먹겠다'고 올린 우파 유튜버 성제준TV. [유튜브 캡처]

 
성씨의 주장처럼 “10월 들어, 특히 지난 9일 광화문 집회 이후 노란 딱지 발부가 더 잦아졌다”는 게 보수성향 유튜브 관계자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최근에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전에 노란 딱지가 붙는 등 현상도 나타난다. ‘고성국TV’의 정은주 본부장은 “10월 중순 들어 대기 화면에서도 노란 딱지가 붙는 사례가 있어서 나흘 동안은 썸네일에 강아지, 고양이, 자연배경 사진들을 올리고 해시태그까지 다 지워버린 적이 있다”며 “그렇게 해도 6개 중에 1개 정도는 노란 딱지가 붙었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지난 21일 국감에서는 “구글에 우파 유튜버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 아니냐”(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는 목소리도 나왔다. 윤 의원실 관계자는 “실험 삼아 하얀색 배경만 넣고 아무런 내용도 넣지 않은 콘텐트에도 노락 딱지가 붙었다”고 전했다.
 
노란 딱지가 급증하면서 우파 유튜버들의 수익도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고성국TV 관계자는 “이번 달 수입이 기존 대비 30% 감소할 것으로 예상이 된다”며 “심한 곳은 50% 이상 감소하는 곳도 있다. 유튜버 못해먹겠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문수TV 관계자 역시 “10월 중순 이후에는 거의 모든 콘텐트에 노란 딱지가 붙고 있다. 정확히 추산은 안 되지만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존리 구글 코리아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 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존리 구글 코리아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 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논란이 확산하자 지난 4일 존리 구글코리아 대표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과방위) 국감에 출석해 "정치적 의도와는 상관 없다"고 해명했다. 자체 마련한 11개 가이드라인에 따라 AI(인공지능)가 1차로, 구글 직원이 2차로 선별하는 절차를 거칠 뿐이라는 이유다. 
 
하지만 우파 유튜버들은 구글 해명에도 의구심을 갖는다. “노란 딱지를 붙이는 정확한 이유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이유다. 다만 그들 역시 유튜브라는 울타리 안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처지기 때문에 구글을 상대로 공격적 대응은 하지 않는 분위기다. 윤상직 의원은 최근 구독자 상위 35개 유튜브 채널에 직접 e메일을 보내 ‘노란 딱지 발부 사유를 알고 있느냐’고 물었는데, 여기에 답변한 채널은 13개에 지나지 않았다. 성제준씨 역시 이에 응하지 않았는데 “괜히 이름을 올렸다가 유튜브(구글) 측 블랙리스트에 오르지 않을까 싶어 답신을 못했다”고 밝혔다. 응답한 이들은 대부분 “노란 딱지가 붙은 사유를 알 수 없다"고 답했다고 한다.
 
노란 딱지 논쟁은 진영 싸움으로도 번지는 분위기다. 친문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우파 유튜버들을 타깃으로 정해 놓고 신고 캠페인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고성국TV 측은 “음해성 신고 캠페인을 벌인 친문 성향 유튜버 등을 상대로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코리아 측은 노란 딱지 논쟁과 관련 “자동 시스템 또는 정책 전문가가 광고주 친화적인 콘텐트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에만 ‘광고 제한 또는 배제’ 아이콘을 표시한다”며 “결정이 잘못됐다고 판단될 경우 항소 절차를 통해 직접 검토를 요청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또 일각에서 주장하는 블랙리스트 등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