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김정은 핵포기 납득, 실패한 전략에 기댈 수 없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려면 과거의 실패한 전략들에 기댈 수 없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싱크탱크인 헤리티지 재단 주관 행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납득시키기 위해서는 실패한 전략들에 의지할 수 없다는 게 진실"이라고 말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미국이 현재 당면한 외교현안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최대 외교현안인 터키의 시리아 공격 상황에 이어 이란과 중국, 아프가니스탄, 베네수엘라 등 국가별 상황을 차례로 언급했다. 이란과 중국 다음으로 거론한 북한에 대해서는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했다.
 
미국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 결렬 후에도 비핵화 문제 해결 의지를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북한과 관련해 "내가 아니었으면 큰 전쟁 상황을 맞이했을 수 있다"면서 '대북 성과'를 자화자찬했다. 그러면서 "매우 흥미로운 정보가 있다. 많은 일이 진행되고 있다"며 북미 대화의 물꼬가 다시 트일 수 있다는 희망을 내비쳤다. 하지만 "북한과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 누가 알겠느냐"면서 경고의 메시지도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실패한 전임 행정부의 대북 협상 전략을 답습하지 않겠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페이스에 말리지 않겠다는 뜻이자 김 위원장의 비핵화 결단을 거듭 촉구한 차원도 있다. 
 
북미의 '스톡홀름 노딜' 이후 20일 가까이 지났지만, 협상 재개 분위기는 감지되지 않고 있다. 양측의 기 싸움이 계속되며 교착 상황이 길어지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