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나루히토 일왕 만나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셨다"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 일왕에게 즉위 축하 인사를 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친서를 보냈다고 전했다.
 
22일 이 총리는 도쿄에 있는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열린 궁정연회에 정부 대표로 참석, 나루히토 일왕에게 “레이와(令和)의 새로운 시대에 일본 국민이 더욱 행복해지기를 기원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축하 친서를 보내셨다”고 밝혔다.
 
레이와는 나루히토 일왕 시대의 새 연호다.  
 
문 대통령이 보낸 친서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일왕의 즉위 축하와 함께 일본 국민의 평안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겼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총리실은 “이 총리가 오는 24일 아베 총리를 면담할 때 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이와 별도로 일왕에게는 외교 통로(외교부→일본 외무성→일본 궁내청)를 통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총리는 24일 오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10분+α’의 짧은 면담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의 친서는 이 자리에서 건네질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