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테르테, 오토바이 낙상 통증으로 日방문 일정 단축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최근 겪은 오토바이 사고 통증으로 일본 방문 일정을 단축할 예정이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두테르테 대통령이 골반 근처 척추의 참을 수 없는 통증 때문에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뒤 계획보다 일찍 일본을 떠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파넬로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난 16일 필리핀 대통령궁에서 오토바이를 타다 떨어진 사고로 통증이 생겼다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면서도 지팡이에 의지해 걸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74세인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증 근무력증을 앓고 있다. 이 질병은 근력과 시력 저하 등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그의 건강에 대한 우려는커지고 있다.  
 
이번 오토바이 낙상 사고도 중증 근무력증을 앓고 있다고 밝힌 지 열흘 만에 발생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젊었을 때 오토바이 사고로 척추 질환을 앓고 있고, 편두통과 혈액 순환장애인 '버거씨병'(폐색성 혈전 혈관염)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