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왕 즉위식 참석, 친서 전달…이 총리 대일외교 2박 3일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가 2박 3일 동안의 일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서지만 수출규제 문제를 놓고 일본과 대화를 시작한다는 의미가 더 커 보이기도 합니다. 모레(24일) 아베 총리를 만나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하게 됩니다. 이 총리는 오늘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이수현 씨의 추모비도 찾았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총리가 일본 도쿄 왕궁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동선이 맞지 않아 이 총리와 아베 일본 총리의 만남은 없었습니다.



수출 규제 상황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이 총리의 방문에 관심이 큽니다.



[남관표/주일본 한국대사 : (일본인들이) 태극기를 보더니 아주 반갑게 가리키면서 열렬하게 손을 흔들어주시고…]



이어 이 총리는 2001년 지하철 선로로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고 숨진 고 이수현 씨의 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인간애는 국경도 넘는다는 것을 (실천해 보이셨고) 그리고 헌신의 마음을 추모하기 위해서 왔습니다.]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는 "일본을 참 잘 아시는 총리다운 일정"이라고 했습니다.



고 이수현 씨를 추모하는 글은 신오쿠보역 한쪽 벽에 새겨져 있습니다. 



그의 이름과 죽음은 한국어로 번역돼 이렇게 기억되고 있습니다.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심부름꾼'을 자처하고 있는 이 총리는 2박 3일 동안 일본 정재계 인사와 잇달아 만날 예정입니다.



모레 24일에는 아베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합니다.

JTBC 핫클릭

일본 도착 이총리 "아베 만나 한일 대화 촉진토록 말씀나눌 것" 이 총리, '대통령 친서' 들고 방일…24일 아베 회담 주목 일본 아베, 마라톤회담 돌입…이낙연 총리 24일 만날듯 문 대통령, 아베와 '친서외교' 주목…한일갈등 '터닝포인트' 될까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