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태훈 “황교안 계엄문건, 한국당 제발 법적대응 해달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의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연루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군사기밀 보호법 위반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22일 오후 밝혔다.
 
임 소장은 2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을 공개하면서 황 대표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대한 군사력 투입 필요성을 논의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22일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 보고된 바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  “그 얘기는 거짓이다. 사법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NSC에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런데 계엄령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들은 일도 없다”며 “가짜뉴스가 아니라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도 오후에 관련 논평을 내고 임 소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정체불명의 시민단체을 이끈다는 이유로 무소불위의 권력이라도 가진 듯 정부부처 이곳저곳을 휘젓고 다닌다”고 임 소장을 비판하면서 “(그의 주장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비례대표 신청 후 탈락했던 임 소장이 여전히 민주당의 도움으로 입법보조원 출입증을 활용하고 국회 정론관을 사용했다”며 “이번 정치공작에 민주당이 어느 정도 개입돼 있는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투명·공정·정의로운 新질서 어떻게 만들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투명·공정·정의로운 新질서 어떻게 만들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임 소장은 기자회견 이튿날인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한국당) 법적 대응을 하신다고 했는데 제발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건이 있기 때문에 한 전 진위를 따져보자 해서 공개한 것”이라면서다.
 
임 소장은 또 한국당에서 ‘민주당에 공천 신청한 임 소장이 하는 말을 못 믿겠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공천 신청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청년 비례대표는 공천 신청을 하는 게 아니라 경선과정을 거친다”며 “저는 민주당원도 아니다”라겨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