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포대교 자살 예방 문구, 7년 만에 모두 제거된 까닭

마포대교 자살 예방 문구. [연합뉴스]

마포대교 자살 예방 문구. [연합뉴스]

서울 마포대교 안전난간에 적혀있던 '자살 예방 문구'가 7년 만에 모두 제거됐다. 오해 소지가 있는 내용이 있는 데다 자살 예방 효과도 미미하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는 지난 8∼9일 이틀에 걸쳐 마포대교에 적힌 문구를 전부 없앴다고 22일 밝혔다. 
 
마포대교의 자살예방 문구는 2012년 서울시와 삼성생명이 '생명의 다리' 캠페인을 벌이며 설치됐다. 2013년에는 시민 공모를 거쳐 문구를 선정해 다리에 새겼다.
 
초반에는 난간에 LED 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문구가 보이도록 했지만 투신 방지 효과에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2015년 말 캠페인 중단과 함께 조명을 없애고 일부 문구만 남겼다. '수영은 잘해요?' 등 문제가 된 문구도 당시 지웠다.  
 
하지만 남은 문구 중에도 '하하하하하하하' '짜장면이 좋아? 아니면 짬뽕이 좋아?' 등 자살 예방과 동떨어져 보이는 문구들이 있어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2016년 12월 투신 방지 난간이 설치된 데다 문구 자체의 자살 예방 효과가 떨어지고 문구 내용을 오해하는 경우도 있어 문구를 제거하게 됐다"며 "앞으로 투신 방지 난간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관리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방청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8월까지 투신 시도자와 사망자가 많은 한강 다리는 마포대교였다. 이 기간에 마포대교에서는 846명이 투신해 24명이 숨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