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부산시장 '유튜버 명예훼손' 고소 사건 강남서로 이송

오거돈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불법 선거자금과 '미투'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이 서울 강남경찰서로 이송됐다.
 
22일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오 시장 고소 사건을 오늘 이송받았다"며 "고소장을 검토하고 피고소인들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부산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이들은 지난해 지방선거 때 오 시장 선거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오 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의혹도 제기했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법률 대리인을 통해 오 시장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경찰청 처리 지침에 따라 피고소인의 주거지 관할인 강남서로 이송했다.
 
오 시장은 고소에 앞서 "불법 선거자금, 미투 등 저를 둘러싼 황당한 이야기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떠돌고 있다"면서 "소도 웃을 가짜 뉴스, 모조리 처벌하겠다"고 밝히며 강력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오 시장은 형사고소에 이어 해당 유튜버 3명을 상대로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오 시장은 지난 4일 이들의 주장을 '가짜 뉴스'라고 규정하면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만들어 개인을 넘어 350만 부산시민을 대표하는 시장과 부산시 명예를 훼손하고 시정 신뢰를 떨어뜨려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