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CTV 없는 곳에서 지적장애인 폭행한 재활교사들, 검찰 송치

경기도 오산시의 지적장애인 재활원에서 재활교사들이 1여 년간 장애인들을 상습 학대한 사실이 드러났다. [중앙포토]

경기도 오산시의 지적장애인 재활원에서 재활교사들이 1여 년간 장애인들을 상습 학대한 사실이 드러났다. [중앙포토]

경찰이 CCTV가 없는 곳에서 지적장애인을 폭행한 혐의로 재활 교사와 재활 시설 관계자들을 검찰에 넘겼다.
 
경기 오산경찰서는 장애인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활 교사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 5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의 학대 행위를 제대로 관리 감독하지 않은 법인 관계자 C씨 등 4명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A씨 등 재활 교사들은 지난 2016년부터 올해 2월까지 오산시 한 지적장애인 거주 시설에서 근무하면서 이곳에서 생활하는 장애인들을 직접 때리거나 서로 폭행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를 호소한 장애인은 32명이다. A씨 등은 주로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지 않은 시설 내 방에서 폭행을 강요했으며, 이 모습을 직접 영상으로 찍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입소 장애인들의 행동을 통제하기 위해 강제력을 행사했던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애인 인권단체와 장애인 부모 등은 재활 교사들의 학대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월 오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장애인에 대한 악질적인 인격살인을 한 해당 시설 관리자들에게 엄중한 형사상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지적 장애를 앓고 있다 보니 조사를 마무리하는 데 몇 달이 걸렸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