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일 이낙연 "50년 불행한 역사로 1500년 우호 훼손하겠는가"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일본에선 천황)의 즉위식에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한·일관계 경색 국면에서 일본 최대의 국가적 행사에 이 총리가 자리해 한·일관계를 발전시키겠다는 정부 의지를 표명했다.  
미국에선 일레인 차오 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이와 비교해 이 총리가 참석한 것은 정부가 그만큼 일본에 성의를 보인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외교 경로를 통해 나루히토 일왕에게 즉위를 축하하는 취지의 친서를 보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와 별개로 일왕에게도 친서를 보낸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 궁중 연회에서 나루히토 일왕에게 “문 대통령께서 천황 즉위를 축하하는 축하 친서를 보내셨다”고 직접 소개했다. 이어 “레이와(令和)의 새로운 시대에 일본 국민이 더욱 행복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총리실 관계자가 전했다.   

이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 미국은 장관 보내
문재인 대통령, 나루히토 일왕에게 친서

 이 총리는 이날 오전 8시30분 공군 1호기를 타고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거센 비바람 속에 이 총리가 1호기 계단을 내려오다가 들고 있던 우산이 뒤집어지기도 했다. 사토 히데오 일본 외무성 접견대사가 이 총리를 맞이했다. 일본 NHK 방송은 이 총리의 도착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온 것으로 보인다”고 비중 있게 보도했다. 이 총리는 이어 연미복(서양 예복) 차림으로 오후 1시 도쿄 왕궁(고쿄)에서 거행된 일왕 즉위식에 남관표 주일 대사와 함께 참석했다. 이 총리는 찰스 영국 왕세자, 왕치산 중국 부주석,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등 174개국에서 온 400여 명의 외국 축하 사절들과 즉위식을 지켜봤다. 아베 총리도 즉위식에 참석했지만, 내외빈 구역이 나뉘어 있어 이 총리가 아베 총리를 따로 만나지는 않았다고 남 대사가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방문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를 찾아 묵념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방문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를 찾아 묵념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총리는 즉위식 이후엔 도쿄 신주쿠 신오쿠보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지난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의인 고(故) 이수현씨를 기리기 위해서다. 당시 이씨의 희생이 양국에 크게 보도된 후 그는 한·일 우호의 상징적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이 총리는 지하철역 한 켠에 마련된 추모비에 묵념한 뒤 “한·일은 길게 보면 1500년의 교류 역사가 있는데 김대중 전 대통령 말씀처럼 50년이 채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의 우호·협력 역사를 훼손해서야 되겠느냐”며 “(한·일) 국경을 생각해 몸을 던진 것이 아니라 인간애를 보여준 이수현 의인을 다시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오쿠보역을 나온 이 총리는 인근 한인타운을 찾아 재일 교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봤다. 이때 한인과 일본인들 수십여 명이 이 총리를 에워싸며 사진을 찍었다. 일본 현지 언론매체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재일교포 상가를 방문해 음식을 맛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재일교포 상가를 방문해 음식을 맛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한인 상가를 방문해 재일 동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본 후 교민 및 일본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인근 한인 상가를 방문해 재일 동포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둘러본 후 교민 및 일본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저녁엔 도쿄 왕궁에서 나루히토 일왕 내외가 개최한 궁정 연회에도 참석했다. 
이 총리는 방일 이틀째인 23일 일본 정·재계 주요 인사들과 회동하고, 일본 시민들과 소통 행보를 이어간다. 외양은 경축사절 대표지만, 이번 방일이 한·일 관계 개선에 방점이 찍힌 만큼 짧게는 20분 단위로 움직이며 총 8개의 일정을 소화한다. 중량감 있는 일본 정계 인사와의 회동도 계속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번 방일에서 강제징용 문제 등 현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는 힘들다”며 “이 총리와 아베 총리 고위급에서 양국의 미래지향적 방향에 공감대를 형성하면 이에 따라 한·일관계가 움직이는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도 이날 출국 전 서울공항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 대사와 환담하며 “이번 단 한 번 방문으로 모든 게 해결되리라 기대하지는 않지만, 한 발짝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현재 양국 갈등이 한 번에 풀기 어려운 상황임을 시사하면서도, 한·일관계를 전환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도쿄=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