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정연설 마친 文, 이철희에 건넨 말 "섭섭한가 시원한가"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 전 민주당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 전 민주당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섭섭하십니까, (아니면) 시원하십니까.”
 
22일 국회 본회의장.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치고 단상에서 내려온 문재인 대통령이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던진 ‘깜짝 질문’이다. 일주일 전(15일) “의원 한 번 더 한다고 정치를 바꿀 자신이 없다”며 불출마 선언을 한 이 의원에게 대통령이 직접 소감을 물은 순간이었다.
 
두 사람이 나눈 이야기는 주변에 잘 들리지 않았다고 한다. 연설 직후 문 대통령은 회의장을 걸어나가며 통로 곳곳에서 의원들과 만나 악수를 했다. 대통령의 국회 연설 때 반복되는 풍경이다. 
 
그런데 이날 여야 의원들과 차례로 손을 맞잡고 눈인사를 이어가던 문 대통령의 발걸음이 이 의원 앞에서 잠시 멈췄다. 그리고 악수를 한 뒤 이 의원 쪽으로 몸을 기울여 낮은 목소리로 짧은 얘기를 나눴다.
 
이 의원은 당시 대화 내용에 대해 “나에게 ‘섭섭한가, 시원한가’ 하고 물어본 것”이라고 말했다. 정작 본인은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답변 무방비 상태였다”며 “특별한 답 없이 그냥 웃었다”라고 했다. 실제로 이날 카메라에는 이 의원이 문 대통령의 말을 듣고 활짝 웃는 장면이 포착됐다. 문 대통령 역시 미소를 짓고 다른 의원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중앙일보 사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중앙일보 사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을 “감정 표현이 많지 않고 신중한 스타일”로 분류한다. 그런 대통령이 직접 이 의원에게 이런 행동을 한 것 자체가 ‘이철희 불출마 선언’의 결정과 논리를 존중한다는 뜻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 관계자는 “평소 스킨십이 약한 편인 문 대통령이 이 의원에게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표한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실제 여당 내 전략통으로 평가받는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여야 모두에 적잖은 파장을 주고 있다. 한 한국당 재선 의원은 최근 사석에서 “우리 당에는 (이 의원처럼) 불출마 선언을 하는 사람이 없다. 민주당은 그런 게 참 부럽다”고 털어놨다.
 
이 의원은 민주당 비례대표 초선이다. 그는 불출마 선언문에서 “상대에 대한 막말만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 야당만을 탓할 생각은 없다.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라며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문제가 돼 버렸다”고 지적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