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에 추돌사고 내고 뺑소니까지···해양경찰청 간부 입건

현직 해양경찰청 간부가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내고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현직 해양경찰청 간부가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내고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음주운전을 하다 추돌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현직 해양경찰청 간부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해양경찰청 소속 A(40)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경위는 전날 오후 9시 50분쯤 술에 취한 채 인천시 연수구 한 사거리에서 쏘렌토 차량을 몰다가 차로를 변경하던 중 스포티지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그는 1차 사고 후 700m가량 도주하다가 다른 투싼 차량을 들이받아 운전자 B(53)씨가 다쳤다. A 경위는 좌회전 신호를 받기 위해 차량을 멈췄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적발 당시 A 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57%였다. 경찰은 술에 취한 A 경위를 귀가 조치했으며 추후 소환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서 인적사항이 모두 확인된 상태에서 피의자가 술에 취해 있어 진술하기 어렵다고 보고 귀가시켰다"며 "며칠 안에 불러 다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 소속 C(30) 순경이 추돌 사고를 낸 뒤 차량을 도로에 버리고 도주했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C 순경이 추돌 사고를 낼 당시 음주운전을 했는지 등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