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청·한국셉테드학회, 공동 추계 학술대회 개최

경찰청(청장 민갑룡)·한국셉테드학회(학회장 이민식)는 10월 22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CPTED를 통한 공동체 치안’을 주제로 공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셉테드(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는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설계 기법을 의미한다.
 
이날 학술대회에서 경찰청은 주제발표를 통해 범죄예방을 위해 경찰은 물론 지역사회 전반이 함께 하는 ‘공동체 치안’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경찰ㆍ주민ㆍ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이 모여 지역사회 속 치안 문제를 해결하는 ‘지역 공동체 치안 협의체’, ‘대학가 공동체 치안 협의체’ 등의 사례를 범죄예방 환경설계(셉테드)의 추진 모델로 소개하며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을 촉구했다.  
 
김진표 생활안전국장은 “치안은 우리 모두의 문제이며, 경찰ㆍ자치단체ㆍ주민 모두가 머리를 맞대어 지역사회의 문제를 찾아 해결하는 ‘공동체 치안’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라며, “이번 업무협약과 공동 포럼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범죄예방 환경설계(셉테드)가 한 차원 더 도약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