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굴에 증강현실 입혀 게임을…배민 X 시어스랩, 영상놀이 앱 ‘띠잉’ 출시

 입을 물고기처럼 뻐끔거리면 공이 장애물을 넘는다. 머리를 움직여 달걀을 깨자 “예상보다 오래 걸릴 듯”이란 오늘의 운세가 뜬다. 얼굴을 흔들면 입과 눈에서 ‘ㅋㅋㅋ’ 글씨가 쏟아져 나온다.  
 새롭게 출시된 토종 영상놀이 애플리케이션(앱) ‘띠잉’의 실제 사용 장면이다.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증강현실(AR) 전문기업 시어스랩은 22일 “AR 기반의 영상놀이 앱인 띠잉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다양한 코스튬(AR 영상 효과)을 이용해 동영상 촬영 및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영상 놀이앱 '띠잉'의 활용 장면. [자료 시어스랩]

다양한 코스튬(AR 영상 효과)을 이용해 동영상 촬영 및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영상 놀이앱 '띠잉'의 활용 장면. [자료 시어스랩]

 ‘띠잉’은 10초 이내의 짧은 동영상을 만들어 공유할 수 있는 모바일 영상 놀이 플랫폼이다. 짧은 동영상을 만들어 공유한다는 점에서 최근 엄청난 인기인 '틱톡'을 겨냥했다.
 ‘띠잉’ 앱에 접속해 다양한 ‘코스튬(AR 영상 효과)’을 활용해 재미있는 동영상을 촬영한 뒤, 이를 공유할 수 있다. 눈에서 글씨나 별빛이 쏟아지는 단순 코스튬 외에 눈싸움, 과자 빨리 먹기, 청기 백기 게임 등 영상을 촬영하는 사람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반영해 게임을 진행하는 형태의 코스튬도 제공한다.  

관련기사

 

 우아한형제X시어스랩 공동 개발

 우아한형제와 시어스랩은 기획 단계부터 코스튬 서비스를 공동 개발했다. 시어스랩은 자체 개발한 토종 AR 코어 엔진인 ‘AR 기어’를 통해 얼굴 인식 기술과 실시간 얼굴 보정 기술 등을 구현했다. 두 회사는 추후 이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코스튬을 추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는”띠잉은 어렵게 느껴지는 AR(증강현실) 기술에 재미있는 요소를 가미한 놀이형 영상 플랫폼”이라며 “틱톡ㆍ유튜브 등 해외 동영상 플랫폼이 장악한 국내 미디어 시장에 순수 국내 기술과 콘텐트로 개발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