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퍽’ 하더니 ‘펑’ 터지는 소리”…사망자 생긴 성남 음악연습실 화재 현장 가보니

2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상가 건물 앞에 전날 화재 원인 조사를 위해 나온 소방차와 경찰차가 줄지어 서있었다. 이 화재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최은경 기자

2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상가 건물 앞에 전날 화재 원인 조사를 위해 나온 소방차와 경찰차가 줄지어 서있었다. 이 화재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최은경 기자

22일 오전 9시, 전날 화재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상가 건물 앞에는 여전히 소방차와 경찰차가 여러 대 서 있었다. 옆 건물에서부터 희미하게 느껴지던 매캐한 냄새는 불이 난 건물에 도착하자 훨씬 선명해졌다. 지하 3층, 지상 5층 구조인 이 건물 외관에는 악기 학원·약국·병원·식당·부동산 등의 간판이 빼곡하게 붙어 있었다. 입구에 들어서자 숨을 깊이 들이마시기 힘들었다. 불이 난 지하 1층은 출입 통제 중이었다. 소방관 2명이 긴 호스를 들고 멈춘 에스컬레이터를 걸어 내려갔다. 소방 관계자는 “잔불이 다시 타오를 수 있어 점검 중”이라고 말했다. 
 

여전히 남아 있는 매캐한 냄새 

 
1층 상가 주인들이 마스크를 쓰고 바닥의 그을음을 쓸어내고 있었다. 한 상인은 “어제저녁 종업원들이 정리를 마치고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는데 뭔가 ‘퍽’ 떨어지는 소리가 나더니 뒤이어 ‘펑’하고 터지는 소리가 나면서 유리 파편이 온 데로 튀었다고 하더라”며 “그 순간 먼지가 확 나오면서 천장이 무너지는 느낌도 들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상인은 “폭발이 엄청 셌다고 한다”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22일 오전 불이 난 지하 1층 음악연습실로 내려가는 길은 통제 중이었다. 아직 남아 있는 매캐한 냄새 때문에 관계자들과 상가 상인들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최은경 기자

22일 오전 불이 난 지하 1층 음악연습실로 내려가는 길은 통제 중이었다. 아직 남아 있는 매캐한 냄새 때문에 관계자들과 상가 상인들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최은경 기자

 
화재는 21일 오후 8시54분쯤 이 건물 지하 1층 음악연습실에서 발생했다. 264㎡(80평) 면적의 이 음악연습실은 15개 실로 나뉘어 있다. 지하 1층 전체는 약 1157㎡(350평) 규모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당일 음악연습실 샤워실 내부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파악했다. 정확한 원인 조사를 위해 22일 오전 10시쯤부터 소방·경찰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소방·경찰 22일 오전 합동감식

 
관계자들은 발화지와 화재 원인에 관해 “스프레이 같은 인화성 물질에 의한 폭발로 추정된다는 진술이 있지만 감식이 끝나봐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다”며 “발화지가 샤워실인지 악기가 있는 음악실인지 역시 다시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 관계자는 “음악실에 설치된 방음벽에서 유독가스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화재로 20대 남성이 숨지고 10대 남성이 전신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또 화재 현장에 있던 4명이 연기 흡입으로 치료받았다. 분당소방서는 화재가 발생하자 펌프·구조 차량 등 장비 34대와 인력 80명을 투입해 오후 10시23분께 화재를 진압했다. 사고 당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이 현장에 나가 상황을 파악한 뒤 수습을 지휘했다. 
 
성남=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