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시정연설에 귀막은 송언석…나경원 "좌절감만 안겨줬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께 좌절감을 안겨준 연설이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화자찬만 있고 반성은 없는 연설이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20대 국회 마지막 시정연설을 지켜본 야당의 반응은 싸늘했다.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정부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하자 한국당에선 “조국”을 외치며 야유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공수처법과 수사권 조정법안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요구했을 때는 한국당 의원들이 일제히 “안돼”라고 외치면서 손으로 엑스(X)자를 그리기도 했다. 송언석 한국당 의원은 연설 내내 귀를 막는 모습을 보였다.  
 
35분간의 시정연설이 끝난 직후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이 투쟁했지만 하나도 변한 것이 없었다. 대통령의 고집이 그대로라는 것을 확인하는 연설”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513조 정부 예산안을 두고 “혁신의 주체는 기업인데 정작 기업을 옥죄는 반기업, 친노조 환경은 말하지 않았다. 양질의 일자리 줄어드는 고용 한파를 계속 세금 착시 일자리로 가리는 데 급급하다”면서 “정부의 재정만 강조하고 민간의 자발적 성장이 없는 정부 만능주의 사고를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 시정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시정연설을 하는 가운데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귀를 막고 있다. 변선구 기자

[문 대통령 시정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시정연설을 하는 가운데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귀를 막고 있다. 변선구 기자

문 대통령이 탄력근로제 시행과 관련해 “기업이 예측 가능성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소득주도성장이 잘못된 것을 어쩔 수 없이 인정하게 된 모습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한국당은 소득주도성장 폐기 3법을 이번 정기국회 때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시정)연설의 압권은 공수처 보채기였다”면서 “조국 국면을 공수처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조급증이 일을 그르칠 수 있다. 대통령이 몰아붙일 시간이 아니라 국회의 시간”이라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마이크를 넘겨받은 황교안 대표도 “한마디로 절망적인 연설”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최근 대통령이 경제 현장도 다니고 기업도 만나고 해서 혹시나 하는 일말의 기대 있었는데 역시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고집불통 대통령이란 사실만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결국 요약하면 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친귀족노조 정책으로 인해 기업 손발을 다 묶고 혁신의 힘을 운운한 모습이 기가 찰 노릇이다”라고 비판했다. 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세금을 퍼붓겠다는 구상 말고는 다른 어떤 정책도 없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견실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지난 2년 반의 경제 난맥상을 재정투입에 따른 성과로 포장하고 있다”면서 “실상은 2018년 429조원, 2019년 470조원 등 역대 최대 규모의 초대형 예산을 연달아 쏟아붓고도 우리 경제는 2%대 경제성장률 달성도 어려운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및 한국당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도중 손으로 엑스자 모양을 만들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및 한국당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도중 손으로 엑스자 모양을 만들고 있다. [뉴스1]

오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허황된 판단을 하는 상황이면 국회라도 정신을 차려야 한다. 현미경 심사로 정부예산안을 정밀분석해서 실패한 예산, 불필요한 예산들을 걷어내고 경제위기 대응에 꼭 필요한 예산들만 남기는 옥석 가리기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대안신당의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공감을 사는 데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평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