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촛불 계엄령 문건, 내용 확인해 보겠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방부는 22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공개한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에 대해 “(관련 내용 등을)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지금으로써는 그 문건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현재는 말씀드릴 사안이 없다”고 답했다.
 
‘문건의 진위를 포함해 여러 가지를 본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도 “전반적으로 사안을 좀 더 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무사 문건의 핵심인물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해외 도피 중인 상황에서 국방부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신병이 확보되면 민군 공조하에 수사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럴 경우 국방부는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군 합동수사단이 재가동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저의가 단독으로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며 “재가동 여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21일 오후 국회 국방위 종합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원본을 공개했다.
 
특히 임 소장은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래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대한 군사력 투입을 논의한 정황이 문건을 통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오늘 인지가 됐다”며 “앞으로 처리 방안이 어떻게 되는 것이 좋은지 검토하고 논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