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충남 높았던 미세먼지 바람 불며 낮부터 해소돼

2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도심이 선명하게 보이고 있다. 수원시 영통구는 오전 10시 초미세먼지 농도가 20㎍/㎥까지 떨어지며 깨끗한 대기질을 보였다. [뉴스1]

2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도심이 선명하게 보이고 있다. 수원시 영통구는 오전 10시 초미세먼지 농도가 20㎍/㎥까지 떨어지며 깨끗한 대기질을 보였다. [뉴스1]

인천·경기북부·충남 등에서 높게 나타났던 초미세먼지가 낮부터 해소될 전망이다.
 
22일 오전까지는 일부지역에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낄 정도로 대기가 정체됐고, 서해에 인접한 충남지역과 경기 일부지역에는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새벽 한때 ㎥당 75㎍(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을 넘는 '매우 나쁨' 수준을 보였다.
 

새벽 한때 95㎍/㎥까지 치솟기도

밤사이 쌓였던 미세먼지가 동풍에 점차 흩어지면서, 22일 오전 5시 기준 충남 당진군 송산면만 PM2.5 농도 83 ㎍/㎥으로 '매우 나쁨' 수준을 보였다. [자료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밤사이 쌓였던 미세먼지가 동풍에 점차 흩어지면서, 22일 오전 5시 기준 충남 당진군 송산면만 PM2.5 농도 83 ㎍/㎥으로 '매우 나쁨' 수준을 보였다. [자료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지난 21일 오전 가장 고농도를 보였던 충남 보령시 주교면은 이날 오전 2시 84㎍/㎥까지 초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았다.
 
충남 아산시 둔포면은 오전 1시에 88㎍/㎥, 아산시 인주면도 오전 1시 90㎍/㎥에 이르렀고, 충남 당진군 송산면은 오전 5시에 83㎍/㎥을 기록하는 등 충남지역 곳곳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을 나타냈다.
 
충남과 인접한 경기 화성시 우정읍도 오전 2시 초미세먼지 농도가 95㎍/㎥까지, 경기 시흥 시화산단은 오전 1시 91㎍/㎥까지 올라 ‘매우 나쁨’ 수준을 보였다.
 

동풍 불면서 인천·경기북부·충남 '나쁨'

22일 오전 10시 기준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 대부분 지역이 보통~좋음 수준을 회복했고, 충남과 경기북부를 중심으로 '나쁨' 지역이 몰려있다. [자료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22일 오전 10시 기준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 대부분 지역이 보통~좋음 수준을 회복했고, 충남과 경기북부를 중심으로 '나쁨' 지역이 몰려있다. [자료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22일 해가 뜨고 전국에 약하게 동풍이 불기 시작하면서 오전 9시 기준 충남 전지역 PM2.5 농도가 50㎍/㎥ 미만으로, 당진‧홍성을 제외하면 24시간 환경기준인 35㎍/㎥ 미만으로 떨어지는 등 해소되는 모습을 보였다.
 
오전 10시 현재 충남 청양 42㎍/㎥, 충남 아산 36㎍/㎥으로 약간 증가하긴 했지만 충남 대부분 지역은 ‘보통’ 수준이다.

 
반면 오전 10시까지도 경기도 양주 백석읍 75㎍/㎥, 고양 주엽동 63㎍/㎥, 의정부 의정부동 57㎍/㎥, 동두천 보산동 49㎍/㎥, 김포 고촌읍 49㎍/㎥ 등 경기북부를 중심으로 ‘나쁨’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2일 인천과 경기북부, 충남 지역은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덥고 맑은 날씨, 제주는 밤에 비

22일 오전 한때 서울 도심이 안개와 미세먼지가 뒤섞여 뿌옇게 보였지만, 오전 6시 기준으로 서울 전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는 35㎍/㎥ 미만의 보통 수준을 보였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한때 서울 도심이 안개와 미세먼지가 뒤섞여 뿌옇게 보였지만, 오전 6시 기준으로 서울 전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는 35㎍/㎥ 미만의 보통 수준을 보였다. [연합뉴스]

고기압 가장자리가 한반도 위에 자리잡으면서 오전 10시 현재 전국에 북동풍이 불고 있다.
 
오후에 서울 최고기온 24도 등 전국이 20도가 넘게 기온이 오르면서 북동풍과 합쳐져 대기 확산이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북부·인천·충남을 제외한 지역은 대부분 '좋음'~'보통' 수준의 대기질이 예상된다.
 
북동풍이 23일까지 지속적으로 불면서 23일도 전국 좋음~보통이 예상된다.
 
22일은 전날과 비슷하게 전국이 20~24도의 낮기온을 보여, 평년보다 높은 수준의 맑고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 많아지면서 동해안은 흐리고, 제주도는 오후부터 밤까지 5~20㎜의 비가 가끔 올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에 부는 북동풍의 영향으로 동해와 남해 상에는 시속 25~50㎞의 강한 바람과 1.5~3m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