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신환 “문 대통령, 남 탓도 일관성 있어야…조국사태 누가 일으켰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남 탓과 유체이탈 화법이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남 탓을 할 거면 일관성 있게 하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어제 종교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 2년간 국민통합 위한 노력을 했는데 큰 진척이 없는 것 같다’ ‘정치권이 검찰개혁을 두고 공방을 벌이며 국민 갈등이 심각해지고 있다’ 등 국민 분열의 책임을 정치권에 전가하는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국 사태를 정치권에서 일으켰는지 문 대통령에게 여쭙고 싶다”며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데도 자격 없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해 사단을 일으킨 것은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지난주에 갈등을 일으켜 송구하다는 말을 왜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이 진심으로 국민통합과 검찰개혁을 바란다면 오늘 시정연설에서 잘못된 인사로 조국 사태를 일으킨 것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검찰개혁 입법과 관련 공수처법을 가장 먼저 논의하고 선거법은 나중에 얘기하자는데 한마디로 가당치도 않은 정치공세”라며 “더이상 선거법과 검찰개혁 입법을 뒤섞지 말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나 민주당이 조국 사태로 불리해진 여론지형을 뒤집기 위해 검찰개혁을 정치공세의 소재로 악용할 생각을 계속하는데 당장 멈추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