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지하철에 불 지르겠다…” 허위신고한 40대 검거

부산지하철에 불을 지르겠다며 허위 신고한 40대 취객이 21일 경찰에 체포됐다. [중앙포토]

부산지하철에 불을 지르겠다며 허위 신고한 40대 취객이 21일 경찰에 체포됐다. [중앙포토]

 
부산지하철에 불을 지르겠다며 허위신고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2일 부산 연제경찰서는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A씨(46)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1일 오후 5시 18분 검찰청 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부산지하철에 불을 지르겠다’는 말을 하고 전화를 끊었다.
 
경찰은 검찰청 콜센터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고 해당 남성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부산지하철 관할 모든 경찰서에는 순찰 강화 지시가 내려졌다.
 
경찰은 신고 접수 1시간여 후인 오후 6시 45분 연제구의 한 모텔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과거에도 비슷한 허위신고를 해 112 분석실에 ‘동일신고이력자’로 등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에 취해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공권력을 무력화하는 허위신고도 범법 행위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