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월급’ 희망은 250만원, 현실은 220만원…가장 하고 싶은 일은

[연합뉴스]

[연합뉴스]

 취업준비생들은 첫 월급으로 평균 250만원을 원하지만 실제로는 220만원 정도만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취업준비생 1628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조사를 한 결과 첫 월급 희망 액수는 평균 248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47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같은 조사 때(223만4000원)보다 25만원 이상 많아졌다.
 
성별로는 남성이 평균 259만3000원으로, 여성(237만8000원)보다 20만원 이상 많았다. 최종 학력별로는 4년제 대학 졸업생이 261만2000원, 고졸과 2·3년제 대졸자는 각각 233만2000원과 232만1000원을 원했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 유형별로는 대기업 취업준비생들은 평균 279만7000원을 희망했다. 이어 외국계 기업 266만2000원, 공기업 247만5000원, 중소기업 223만원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막상 취업에 성공하더라도 실제로 받을 수 있는 예상 급여액은 평균 219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희망 액수보다 약 29만원 적다.
 
‘첫 월급을 받으면 가장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선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부모님께 용돈·선물 드리기’를 꼽았다. 전체의 52.1%였다. 이밖에 ‘적금통장 만들기’(11.7%)와 ‘가족들과 외식하기’(9.2%), ‘고생한 나를 위한 쇼핑’(7.2%), ‘ 친구·지인들에게 월급 턱’(4.9%) 등이 뒤를 이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