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매체들 “南미사일훈련, 핵잠수함 계획…군사합의 배치되는 나쁜행동”

남측 자유의 집. [사진공동취재단]

남측 자유의 집.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매체들은 22일 한국군 당국자들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미사일 사격훈련과 원자력 추진 잠수함 확보 구상에 대해 “공공연한 군사적 도발”이라며 “북남(남북)군사분야합의서에 배치되는 나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겨레의 지향에 배치되는 군사적 도발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호전광들이 ‘대북선제공격능력’을 높이기 위한 미사일 발사훈련을 정례화하려는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은 조선반도 정세를 항시적으로 긴장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8일 이정수 육군미사일사령관이 국감장에서 “능력 향상을 위해 사격 시험은 필요하다”며 올해부터 현무 계열 미사일의 정례적인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고 밝힌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 매체는 “남조선당국이 외세와 합동군사연습과 첨단무기도입에 매달리는 것도 모자라 미사일 발사훈련을 정례화하는 것은 변하지 않은 동족 대결 흉심의 뚜렷한 발로”라며 “무분별한 군사적 준동을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다른 선전매체인 ‘메아리’는 한국군의 원자력 추진 잠수함 확보 노력에 대해 “명백히 북남군사분야합의서에 배치되는 나쁜 행동”이라며 “이런 나쁜 행동을 거듭하면서 어떻게 상대방의 신뢰를 얻을 수 있고 진정한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조선군부 당국자들이 입에서 구정물이 나오는지 독사가 나오는지 분간하지 못한 채 설쳐대는 속에 나쁜 행동까지 거리낌 없이 연발하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과 힘으로 대결해 ‘흡수통일’을 이루려고 획책하고 있는 것으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