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훗날 인조" 강태오 썩소, '녹두전' 장악한 반전 임팩트


강태오의 '썩소'(썩은 미소)가 '녹두전'을 장악했다. 김소현에게 일편단심인 다정한 남자인 줄 알았던 그가 알고 보니 능양군이고, 반정으로 광해군을 끌어내린 뒤 왕위에 오르는 인조라는 사실이 드러난 순간 '녹두전' 시청자들은 놀라고 흥분할 수밖에 없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월화극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강태오(차율무)의 진짜 정체가 밝혀졌다.

강태오는 왕실의 친척이라는 것만 알려진 상태였는데 정준호(광해군)를 만난 순간 어느 정도 실마리가 풀렸다. 정준호가 강태오를 '조카'라 칭했기 때문. 또 몇몇 시청자들은 강태오가 능양군, 즉 인조일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하고 있었다.

김태우(허윤) 무리는 반정을 일으키고 정준호를 대신해 어린 영창대군을 왕위에 앉히려고 했다. 정준호가 영창대군을 강화도로 보냈지만, 그를 데려와 과부촌에 숨겨놓으려는 계획을 짰다. 그런데 갑자기 강태오가 나타났다. 강태오는 김태우 모르게 윤유선(천행수)과 무월단을 자기편으로 만들고, 영창대군을 죽였다. 윤유선은 강태오에게 어떤 약속을 받고 김태우를 배신했다.

강태오는 180도 돌변한 모습이었다. 자신에게 맞서는 신하를 잔인하게 죽였다. 김태우는 강태오의 편이 된 무월단에 의해 코너에 몰렸다. 강태오는 "나를 이 나라의 왕으로 만들면 되는 거다. 바뀐 건 그뿐이다"며 김태우를 위협, 비릿한 미소를 지었다. 지난 방송에서 보여준 코믹한 모습은 찾아볼 수 없는 반전에 많은 시청자가 '강태오의 재발견' '나쁜 사람이지만 섹시하다' '눈빛 변화 소름' 등 호평을 남겼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