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FM 12만주' 미공개 정보 이용 차명매입 혐의 포함



[앵커]



정경심 교수의 11가지 혐의 중에는 기업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에 투자한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조국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 씨가 알려준 WFM 관련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 투자를 했다는 것입니다. JTBC 취재 결과 검찰은 정 교수가 이 정보로 주식을 차명으로 싸게 산 것으로 보고 그 배경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에 돈을 맡긴 것과 별개로 차명 주식투자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정 교수 구속영장에 미공개 정보 이용에 따른 자본시장법 위반을 포함시킨 이유입니다.



조범동 씨가 알려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서 주식투자를 했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지난해 1월 조씨가 정 교수에게 WFM의 2차전지 공장 방문을 제안한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정 교수가 WFM의 2차전지 사업 진행 상황 등을 알고 있었다는 정황입니다.



제안이 있고 얼마 뒤 정 교수와 관련된 인사가 WFM 주식 12만 주를 사들였습니다.



거래 당일 주식 가격 보다 1억 원 정도 싼 가격에 거래됐습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12만 주의 주식은 실물증권으로 정경심 교수의 동생, 정모 씨가 집에 보관해왔습니다.



검찰은 정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해서 주식을 발견해 매수 자금 등을 추적했습니다.



그 결과 정 교수가 차명으로 사들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당시 주식 거래가 시장 가격보다 싼 가격에 거래될 수 있던 배경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에는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이라 차명 재산인지 여부가 중요합니다.



또 미공개 정보를 제공한 이유와 주식을 싸게 사도록 해준 배경 역시 이런 시기와 연결된 것인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정경심 교수 첫 재판…재판부 "검찰, 사건 목록 제공하라" 정경심 뇌수막염? 검찰·변호인 다 부인…건강상태 신경전 윤석열 "정무감각 없는 건 똑같다…수사결과로 말할 것" 박지원 "정경심 과잉 기소"…윤석열 "특정인 보호 말라" 여 "과잉수사에 시민 항의"…야 "조국 두둔, 검찰 겁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