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혐의만 11개…‘범죄수익 은닉’ 주목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아내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지난 8월 27일 조 전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와 자녀 입시, 웅동학원 소송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 수사를 시작한 지 55일 만이다.
 

수사 55일 만에 구속영장 청구
조범동엔 없던 ‘수익 은닉’ 혐의
차명계좌로 자금 숨겼을 가능성
정측 “조범동의 잘못 덧씌운 것”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정 교수에 대해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등 자녀 입시와 관련해 업무 방해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허위 작성 공문서 행사와 위조 사문서 행사,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21일 영장을 청구했다. 사모펀드와 관련해선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 신고와 미공개 정보 이용),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정 교수는 증권사 직원을 동원해 자택과 동양대 연구실 컴퓨터(PC)의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교체한 것과 관련해선 증거 위조 교사와 증거 은닉 교사 혐의를 받는다.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며 정 교수에게 적용한 혐의는 11개에 이른다. 정 교수는 딸 조민(28)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로 이미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검찰은 위조된 표창장을 국내 여러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 행사)와 대학들의 입시 전형을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를 구속영장 범죄 혐의에 포함했다. 이번 영장 청구에서 주목할 점은 사모펀드 의혹에서 정 교수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받는 데 있다. 지난 3일 구속기소된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6)씨의 공소장에는 없는 혐의다.

관련기사

 
조범동씨 공소장에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경영권을 인수한 더블유에프엠(WFM)이 사채업자를 이용해 151억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에 성공하고, 특허를 담보로 회사 자금을 빌리는 정황이 담겨 있다. 검찰 출신 변호사는 “WFM의 주가를 부양하는 과정에서 정경심 교수가 내부 정보를 이용해 이익을 적극적으로 취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코링크PE가 경영권을 인수했던 2017년 10월 당시 WFM 주가는 4000원대였지만 2018년 2월 최고가 7500원대를 찍은 뒤, 전환사채를 발행할 11월에는 3000원대를 유지하다 올해 초 4000원대로 반등한다.
 
정경심, 검찰 포토라인 7번 피했지만 법원 포토라인은 못 피한다

 
범죄수익은닉 혐의는 조범동씨의 공소장에서 정경심 교수가 동생인 정모(56)씨의 계좌를 이용해 컨설팅 명목으로 1억5000만원을 받았다는 점이 명시된 만큼 차명계좌를 이용해 자금을 숨겼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검찰이 동생 정씨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WFM 주식 12만 주가 실물로 발견된 점도 연관이 있을 수 있다.
 
정 교수의 변호인단은 영장 청구에 대해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21일 검찰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영장 청구 사실은 총 11개로 기재돼 있기는 하나 2개의 의혹을 11개의 범죄 사실로 나눈 것으로 보인다”며 “(11개 중) 하나는 피의자 딸의 입시 문제이고 나머지 하나는 사모펀드 투자 관련”이라며 “딸의 입시 문제는 결국 인턴 활동 내용과 평가 등에 관한 것이어서 향후 재판을 통해 해명될 것”이라고 정리했다.  
 
그러면서 “사모펀드 부분은 조범동과 피의자(정경심 교수)를 동일시해 조범동 측의 잘못을 피의자에게 덧씌우는 것으로, 결국 사모펀드 실질 운영 주체 문제에 대한 오해로 인해 생긴 문제라는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르면 22일, 늦어도 23~24일 법원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 일곱 차례의 검찰 조사에서 서울중앙지검 지하주차장을 통해 비공개로 소환됐던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곧 법원 포토라인에 설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서울중앙지법 관계자는 “정 교수 영장심사의 경우 포토라인 설치 기준이 과거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가 영장심사 출석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법원 포토라인에서 언론과 마주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는 뜻이다. 
 
김민상·박태인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