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주열 “미·중 분쟁 탓…성장률 0.4%P 떨어져”

이주열. [연합뉴스]

이주열. [연합뉴스]

이주열(사진) 한국은행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0.4%포인트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21일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는 지난 18일미국 워싱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성장률 둔화는 미·중 무역 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외요인 악화 탓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도 미국과 중국 양 당사국을 빼고는 한국이 가장 큰 피해를 받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우울한 전망을 했다”고 설명했다.
 
제로금리 가능성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 총재는 “금리는 지금도 낮은데 제로금리까지 가기에는 여러 가지 조심스러운 문제들이 있다”며 “정책 여력이 대단히 중요하고 막상 리세션(경기침체)이 왔을 때 제일 먼저 움직여야 할 중앙은행이 정책 수단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애란·추인영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