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AE서 8000년 된 진주 발견…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

UAE 마라와섬에서 발견된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진주. [AFP=연합뉴스]

UAE 마라와섬에서 발견된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진주. [AFP=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진주가 발견돼 일반에 공개된다고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이 보도했다.
 
UAE 문화관광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최근 아부다비 서쪽에 있는 마라와섬에서 고고학자들이 약 8000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천연 진주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이 진주는 오는 30일부터 아부다비 루브르 박물관에서 개최하는 전시 '1만년의 사치(10000 Years of Luxury)'를 통해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모하메드 알 무바라크 UAE 문화부 장관은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 결과 진주가 발견된 지층은 기원전 5800~5600년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진주가 이곳에서 발견돼 우리 경제와 문화의 역사적 뿌리가 선사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점이 명확해졌다"고 덧붙였다.
 
현지 전문가들은 이 지역 고대인들이 진주를 장식품처럼 착용했을 뿐 아니라 메소포타미아인(고대 이라크인)들과의 무역에서도 사용했다고 보고 있다. 메소포타미아인들에게 진주를 수출하고 그 대가로 도자기 등 상품을 받았다는 것이다.  
 
UAE 문화부는 "16세기 베네치아의 보석거래상 가스파로 발비 역시 아부다비 해안 인근 섬들에 진주가 많다고 언급한 바 있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