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릎 꿇고 사과하고 싶다” 인천대 교수가 대자보 붙인 이유

성희롱 발언 의혹을 받는 인천대의 한 교수가 학교 건물에 대자보를 붙여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사진은 사과문 전문. [사진 인천대]

성희롱 발언 의혹을 받는 인천대의 한 교수가 학교 건물에 대자보를 붙여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사진은 사과문 전문. [사진 인천대]

수업 중 상습적으로 성차별·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대학 교수가 사과문 대자보를 게시했다.  
 
인천대는 이 학교 A교수가 최근 대학본부와 사회과학 대학 건물에 대자보를 붙여 공개 사과했다고 21일 밝혔다. A교수는 사과문에서 “여러 가지 부적절한 말과 행동으로 커다란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들에게 통렬한 사과와 용서를 빈다”며 “불미스런 일로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학생 여러분과 학교 구성원 여러분들께 심려와 실망감을 안겨드려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학생들 “수업 중 상습 성희롱 발언”

 
이어 “지금 심정으로는 상처받은 학생들 개개인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저의 진정한 사과를 청하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오로지 참회하는 마음뿐이며 어떠한 변명으로 제 과오를 덮거나 이 상황을 비겁하게 모면하거나 회피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교수는 “학교의 진상조사위원회 조사에 최대한 성실하게 임할 것이며, 어떤 심판도 겸허히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이 진정한 사과를 요구해 대자보를 붙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대 총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인천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14일 A교수가 2014년부터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성차별·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학생들은 A교수가 “여자들은 ‘취집’만 잘하면 되지 학업은 중요하지 않다” “여자는 마흔 넘으면 여자가 아니다. 갱년기 넘은 게 여자냐” “내가 너희 취업시켜주려고 룸살롱 다닌다” 등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인천대는 논란이 일자 성희롱·성폭력 조사위원회를 꾸려 진상 조사에 나섰으며 A교수를 모든 수업에서 배제했다. 인천대 관계자는 “조사가 거의 끝나 곧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